개의 환생을 믿는 몽골인이 반려견을 보내는 방법…jpg

73

뒤에 나레이션으로 (강아지 때부터) 나에게 와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나옴

사람으로 환생하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꼬리를 자른 후 더는 개가 아니란 의미로 반려견의 머리맡에 놔둠

그리고 부유하게 태어나라며 입에 버터를 물려주는 거

https://youtu.be/lI_kHTXh6Ss

몽골에서는 기르던 개가 죽으면 꼬리를 자르고 묻어준단다
다음 생에서는 사람으로 태어나라고,
사람으로 태어난 나는 궁금하다
내 꼬리를 잘라 준 주인은 어떤 기도와 함께 나를 묻었을까
가만히 꼬리뼈를 만져본다
나는 꼬리를 잃고 사람의 무엇을 얻었나
거짓말 할 때의 표정 같은 거
개보다 훨씬 길게 슬픔과 싸워야 할 시간 같은 거
개였을 때 나는 이것을 원했을까
사람이 된 나는 궁금하다
지평선 아래로 지는 붉은 태양과
그 자리에 떠오르는 은하수
양떼를 몰고 초원을 달리던 바람의 속도를 잊고
또 고비사막의 외로운 밤을 잊고
그 밤보다 더 외로운 인생을 정말 바랐을까
꼬리가 있던 흔적을 더듬으며
모래 언덕에 뒹굴고 있을 나의 꼬리를 생각한다
꼬리를 자른 주인의 슬픈 축복으로
나는 적어도 허무를 얻었으나
내 개의 꼬리는 어떡할까 생각한다

<슬픈 환생>, 이운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