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 그 자체였던 양희은의 음악과 학전의 뿌리, 갈 곳 없는 젊은이들의 집 ‘청개구리’

50

https://youtu.be/NIt4uYYjBRw?si=IcjYaQDt-7vMs493

 

 

 

전설의 무대 아카이브K 7회 中

서울 YWCA 안에 그냥 군용담요 같은 촉감으로 초록색으로 쫙 깔고

무대는 한 30cm 정도 돋아져서 신발 주머니에 신발을 넣고 들어가서 털퍼덕 앉는 좌식 다방은

누가 이렇게 앉아 있다가 올라가서 노래하면 다 들어요

피터 폴 앤 메리의 그 힘든 노래들을 너무 아름답게 따가지고

반주도 그대로 하고 그러면 다들 와아~하고 듣고 그랬죠

작곡이나 작사가 돈이 된다는 건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

야 이거 내가 어저께 만들었는데 들어봐 그러면

앉아서 화음이 다 돼는 거에요

가사를 이렇게 했으면 좋겠는데? 이러면

그래 그러면 그래

야 그거 너 잘 부른다 너 가져 이렇게

이후 1972년 ‘청개구리’는 폐관

그리고 ‘청개구리’의 정신을 이어받아

가수 김민기 대표가 사비를 들여

대학로에 개관한 ‘학전’은

2024년 3월 재정난 및 김민기 대표의 건강악화로

33년만에 폐업

 

 

📌글 주제와 상관 없는 맥락없는 혐오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