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째 스님처럼 머리 깎고 다니는 개그맨 윤성호에게 오늘(30일) 벌어진 일

8
‘뉴진스님’ 개그맨 윤성호(오른쪽)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합장주와 디제잉 헤드셋을 선물했다. /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불기 2568(2024)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둔 30일 뉴진스님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코미디언 윤성호가 서울 종로구 소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은 한국 불교계를 대표하는 자리다. 종헌(조계종 규범체계)에 ‘총무원장은 조계종을 대표하고 종무행정을 통리한다’고 명시돼 있다. 명실공히 조계종 최고 책임자라고 할 수 있다.

‘뉴진스님’ 개그맨 윤성호(오른쪽)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합장주와 디제잉 헤드셋을 선물했다. /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이날 조계종에 따르면 뉴진스님 윤성호는 “디제잉 공연이 대만과 말레이시아 등에 해외 초청도 받고 여태껏 살아오면서 겪지 못했던 놀라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불교를 즐겁게 전달하려는 시도를 총무원장 스님을 비롯한 불교계에서 열린 마음으로 받아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디제잉을 할 때 쓸 수 있도록 디제잉 헤드셋과 함께 직접 고른 염주를 선물했다.

진우스님은 “뉴진스님이 그동안에 본인도 즐겁게 하고 젊은이들에게 즐거움과 희망을 줘서 진짜 출가하면 더 잘할 것 같다”고 농담처럼 출가를 권하기도 했다.

진우스님이 스님과 구별할 수 않을 정도로 완전히 삭발한 헤어스타일을 언제부터 했는지 묻자 윤성호는 “20년 됐다”고 말했다.

진우스님은 “불교는 자리이타를 지향하는 종교로, 나와 남이 함께 이롭고 행복해지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뉴진스님이 본인도 즐겁고 젊은이들에게도 희망과 행복을 줄 수 있는 활동을 하길 바란다”며 “우리 종단에서도 젊은이들이 스스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즐거움을 주면서 마음을 평화롭게 하는 다양한 선명상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성호는 “항상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불교에 대해 더 깊이 배워서 제가 배운 내용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예방에는 윤성호에게 뉴진이라는 법명을 지어준 불교신문 사장 오심스님도 함께 참석했다. 윤성호는 지난해 11월 조계사에서 오심스님에게 뉴진이라는 법명을 약식으로 받은 바 있다. 뉴진(NEW進)은 영어의 ‘뉴(NEW)’와 한자 ‘진(進)’을 결합해 새롭게 나아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걸그룹 뉴진스를 연상시켜 한 번 들으면 잊기 힘든 법명이다.

윤성호는 이달 초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열린 ‘2024서울국제불교박람회’에서 ‘극락도 락(樂)이다’란 타이틀로 화려한 EDM 무대를 꾸민 바 있다. “이 또한 지나가리”, “극락왕생”, “부처핸썹” 등의 구호에 맞춰 몸을 움직이며 좌중을 열광시켰다. 예사롭지 않은 목탁 반주가 돋보이는 무대였다. 윤성호는 다음달 12일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기 위해 공평사거리에서 열리는 2024 연등회 연등놀이 마당에서 다시 한 번 EDM 공연을 갖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