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난리 난 인천 광역버스 단독 사고…11명 중경상 (사진)

9

새벽 인천서 광역버스 단독 추돌사고로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파손된 버스 / 인천소방본부 제공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전 1시 45분께 인천시 서구 가정동 도로에서 50대 남성 A씨가 몰던 광역버스가 방음터널 연석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 A씨와 승객 10명 등 11명이 다쳐 병원에 이송됐다.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30대 여성과 60대 남성 승객이 머리 등을 다쳐 중상자로 분류됐으며 나머지는 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버스는 서울과 인천을 오가는 광역버스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단독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운전 부주의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