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딸에게 맞아 사망한 아빠, 부검 결과 ‘끔찍한 정황’ 드러났다

10

10대 딸과 전처에게 폭행당해 숨진 50대 남성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경찰 폴리스라인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12일 경기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앞서 11일 50대 남성 A 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 결과 ‘폭행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구두 소견을 밝혔다.

국과수는 A 씨에 대한 약물 검사도 추가로 진행하기로 했다. 정밀검사 결과는 약 2~3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50대 남성 A 씨는 지난 9일 오전 8시쯤 경기 양주시 한 가정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씨의 전처인 40대 여성 B 씨와 딸인 10대 C 씨가 A 씨를 폭행한 흔적을 발견하고 긴급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범행 전날 B 씨는 이야기를 하자며 전처 A 씨와 딸 C 씨를 자신이 사는 지인 집으로 부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함께 술자리를 가진 이들은 과거 문제로 다툼을 벌였고, 전처 B 씨와 딸 C 씨가 함께 A 씨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 씨는 집안에 누워 있다가 사망했다. 뒤늦게 A 씨를 발견한 B 씨가 112에 신고했지만 이미 A 씨는 숨진 뒤였다.

경찰은 두 모녀의 폭행이 A 씨가 사망에 이른 직접적 원인이라고 보고, 법원으로부터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와 함께 모녀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