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파타야 살인 피의자 모두 전과자”…충격적인 현지 보도

9

‘태국 파타야 살인사건’ 용의자 3명과 관련해 뜻밖의 사실이 알려졌다.

한국인 용의자 2명이 국내서 검거된 가운데, 13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나머지 용의자 1명은 태국과 인접한 미얀마로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 3명 모두 “한국에서 전과가 있다”고 태국 경찰은 전했다.

‘태국 파타야 드럼통 살인사건’ 20대 용의자 A 씨가 이동하는 모습 / 연합뉴스

한편, 지난 9일 태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20대 A씨는 12일 오후 7시 46분께 자신 주소지인 전북 정읍 한 주거지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B씨는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도주했다가 14일 오전 12시께 두 번째로 검거됐다.

A씨, B씨는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한국인을 납치, 살해한 뒤 플라스틱 통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손가락 등 신체 일부를 심하게 훼손한 사실도 드러났다.

다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현재 캄보디아 경찰에 구금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공범에 대한 소재 확인 등 수사 중인 상황이어서 자세한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며 “A씨에 대한 추가 수사 등을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나머지 공범의 뒤를 쫓는 한편 피의자들 간 관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또 숨진 한국인 누나와 사촌이 지난 12일 태국에 도착한 가운데, 경찰은 이들과 시신의 DNA를 비교해 신원을 확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태국 파타야 드럼통 살인사건’ 20대 용의자 A 씨가 이동하는 모습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