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법원 ‘의대 증원 효력 정지’ 기각 시 근무시간 재조정”

54

의과대학 교수들이 의료계의 의대증원 효력정지 신청에 대한 법원 결정을 앞두고 기각·각하되면 근무시간 재조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 채혈실이 검사를 받으려는 환자로 붐비고 있다. / 연합뉴스

전국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15일 온라인으로 임시총회를 연 뒤 보도자료를 통해 “법원이 증원 효력정지를 인용할 경우 결정을 존중해 진료의 정상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며 “반면 각하나 기각이 될 경우 장기화될 비상 진료시스템에서의 ‘근무시간 재조정’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상의했다”고 밝혔다.

전의비는 정부의 의대증원 강행 추진에 반대하는 각 의대의 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모인 단체로, 40개 의대 중 19곳의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달 26일 전공의 장기 이탈로 인한 피로감을 호소하며 소속 의대의 관련 병원에서 주 1회 정기적인 휴진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3일에는 임시총회 후 “정부가 의대 증원을 확정하면 1주일간 집단 휴진을 포함한 다양한 행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전의비는 ‘주 1회 휴진’을 계속하는 방안, ‘1주일간 휴진’을 단행하는 방안을 모두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의비는 이날 “각 의대별 증원 배분이 구체적인 예산 투입 방안도 마련하지 않고 심층적인 현장 실사도 없이 이뤄졌다”며 “구체적인 자료를 법원 판결 이후 대학별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의비는 “각 의대의 증원 배분이 인력, 비용, 시설 등에 대한 고려와 정확한 실사 없이 무분별하게 배정된 사실이 재확인됐다”며 “정부의 증원 배분은 비현실적”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