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사촌 형이 밝힌 차 사고 전말 “사실…”

71

김호중이 소속돼 있는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는 SBS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김호중의 사촌 형이기도 하다. 이런 그가 최근 발생한 김호중의 차 사고 관련 입장을 밝혔다.

“음주 아닌 공황”…김호중 사건 은폐 개입 해명에 비난 확산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로 각종 의혹의 눈초리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의 소속사 대표가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생각)의 이광득 대표는 16일 입장문을 내 “김호중은 지난 9일 친척이자 소속사 대표인 저와 함께 술자리 중이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며 “김호중이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이 자차를 운전해 이동 중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다”며 “사고 당시 공황이 심하게 오면서 잘못된 판단을 한 듯하다”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도로에서 마주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도주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이후 김호중의 매니저 A씨가 사고 발생 3시간 뒤 경찰서에 나타나서 자신이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다고 진술을 했는데, 그의 진술이 거짓임이 밝혀져 각종 의혹이 증폭됐다.

경찰이 사고 차량의 소유주가 김호중인 사실을 토대로 추궁한 끝에 김호중이 사고를 낸 당사자임을 밝혀냈고, 이후 경찰의 연락이 닿지 않던 김호중이 사고 발생 후 17시간이 지난 10일 오후 4시30분에야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빠져 있었던 점을 이유로 김호중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이와 관련, 이광득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A씨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것이 자신이며,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에 대해서는 “현장에 먼저 도착한 또 다른 매니저가 본인의 판단으로 메모리 카드를 제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광득 대표의 해명은 허위 자수를 지시하고 사건의 핵심 증거가 될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김호중의 사건을 은폐하는 행위에 소속사 대표를 비롯한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가담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과 다름없어 더 큰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김호중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창원’ 23일과 24일로 예정된 ‘월드유니언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혀 대중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