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충격이다…배달 음식에 바퀴벌레 나오자 가게 사장이 보인 반응

17

최근 배달앱을 통해 주문한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는 충격적인 사연이 전해졌다.

글 작성자 A 씨가 커뮤니티에 공개한 문제가 된 음식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배달 음식에서 바퀴 나왔다고 했는데 반응 답 없네’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올라왔다.

배달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왔다는 사연을 소개한 게시물이다.

A 씨는 “평점도 높아서 곳에서 주문했는데 음식에 바퀴벌레가 나왔다. 환불해준다는데 이런 경우는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며”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몇 입 먹지 않은 짬뽕에서 바퀴벌레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문제가 된다고 주장하는 음식 사진 및 배달앱 리뷰를 통해 가게 사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음식 위에 바퀴벌레가 있는 모습이 선명히 담겨 있다.

글 작성자 A 씨가 커뮤니티에 공개한 리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A 씨는 게시글에 “환불 요청 후 계좌를 보냈는데 30분 동안 돈이 안 들어왔다”며 “배달도 막혀 있어 앱에 리뷰를 올렸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배달앱에서 죄송하다고 전화가 왔다”고 설명했다.

A 씨는 배달앱 리뷰를 통해 “구토까지 했다”며 “이 경험이 트라우마로 남아 앞으로 배달을 못 시켜 먹을 것 같다. 음식을 수거해달라”고 했다.

가게 사장은 A 씨가 남긴 배달앱 리뷰의 댓글에 “우선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 저희 가게도 지금까지 장사해 오면서 해충방제업체를 이용해 와서 이런 일은 처음 생기는 거다”며 “저희 가게 음식에서 나왔다고 하시니 할 말은 없는데 환불까지 다 해드렸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 있느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냥 힘들게 장사하는 한 사람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A 씨는 게시글을 통해 가게 사장의 무성의한 태도 및 사과에 불만을 표출했다.

A 씨는 “상식적으로 내 번호 아는 데 다시 전화해서 죄송하다고 환불해 드렸다고 하는 게 맞지 않냐”며 “리뷰 지우고 신고만 하려고 했는데 자기 편하자고 배달앱을 통해서 사과하는 게 어이없다”고 설명했다.

다수의 누리꾼은 “음식에 벌레가 나왔는데 사과가 너무 무성의하다”, “환불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가게를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가게 사장을 옹호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은 “환불 받았으면 됐지 뭐 하러 리뷰까지 남기나”, “오히려 글 작성자가 가게에 피해를 주고 있다”, “벌레 상태가 너무 멀쩡한데 조작이 의심스럽다” 등의 반응도 잇따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