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새벽 김포에서 일어난 교통사고…30대 배달원 사망

15

오토바이 배달원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튕겨 나가 반대 차로에서 주행 중이던 승용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김포경찰서에 의하면 24일 오전 3시 24분쯤 경기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의 한 도로를 달리던 30대 배달원 A 씨의 오토바이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 씨는 반대 차로로 튕겨 나가며 마주 오던 승용차에 치여 크게 다쳤다. A 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A 씨를 친 승용차가 사고 후 별다른 조치 없이 현장을 이탈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것까지는 단독사고로 보인다”며 “승용차 운전자의 신원을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후 현장을 이탈한 이유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