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달달해서 최근 해외서 난리 난 한국커플

34

‘선재 업고 튀어’, 국내 인기 넘어섰다? 글로벌 OTT 성적 보니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까지 이어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김태엽)가 남다른 화제성으로 드라마계에 이어 가요계까지 장악하고 있다.

콘텐츠 온라인 경쟁력 분석 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플랫폼 펀덱스에 따르면 5월 3주 차 TV-OTT 드라마 화제성 조사 결과에서 ‘선재 업고 튀어’가 3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주연을 맡은 변우석과 김혜윤은 TV-OTT 출연자 종합 화제성 조사 결과에서 3주 연속 각각 1위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요계에서도 성과가 뚜렷하다. 5월24일 기준 국내 최대 음원 차트인 멜론 ‘톱100’ 차트에서는 극중 변우석이 속한 밴드 이클립스의 곡인 ‘소나기’의 5위를 시작으로 ‘그랬나봐’ 41위, ‘봄눈’ 60위, ‘런런’ 79위, ‘꿈결같아서’가 96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성적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5월23일 기준 글로벌 OTT 라쿠텐 비키(Rakuten Viki)에 따르면 ‘선재 업고 튀어’는 방영 6주차에도 여전히 130개국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브라질, 멕시코 등 6주 연속 1위를 기록 중인 국가만 109개국에 달한다.

tvN 측은 “북미 주간 시청자 수 기준 매주 자체 최고를 경신하고 있으며, 2024년 타이틀 중 주간 단위 시청자 수에서도 가장 높은 성적”이라고 밝혔다.

일본 최대 OTT 플랫폼 유넥스트(U-NEXT) 전체 드라마 및 한류·아시아, 조회수 순위 1위와 함께 전체 콘텐츠에서 2위를 차지했다. 또한 대만 아이치이(iQIYI) 드라마 랭킹 1위와 함께 별점은 10점 만점에 9.9점을 기록했다.

아시아 최대 범지역 OTT 뷰(Viu)에 따르면 ‘선재 업고 튀어’는 동남아 지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5월 3주차(5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집계) 뷰 주간차트에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홍콩에서 1위를 차지했고, 태국과 필리핀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

5월26일 기준 세계 최대 콘텐츠 리뷰 사이트 IMDb 평점도 10점 만점에 9.0(2200여명 참여)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기록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선재 업고 튀어’는 아이돌 그룹 이클립스의 멤버 류선재(변우석)의 열성팬인 임솔(김혜윤)이 류선재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과거로 돌아가 펼치는 이야기다.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탄탄한 서사와 변우석, 김혜윤 등 배우들의 호연에 힘입어 ‘선친자'(선재 업고 튀어에 미친 자)라는 강력한 팬덤을 형성하며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