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모교에 ‘트바로티 집’ 운영 중…전 교장 “여론몰이로 전도유망한 김호중 죽이려 든다”

58

JTBC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되면서 그의 이름을 딴 ‘김호중 소리길’을 철거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호중의 모교에서는 그의 별명인 ‘트바로티’를 딴 쉼터인 ‘트바로티 집’이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지난 27일 김천예술고등학교 등에 따르면 ‘트바로티 집’은 지난 2020년 9월께 준공됐다. ‘김호중 소리길’이 생기기 약 1년 전이다.

가수 김호중 / 뉴스1

해당 쉼터는 김천시가 교육여건 지원 사업으로 학교 측에 2,417만 원을 지원해 8.5평 규모로 만들어졌다.

학교 측의 학생 휴게시설 요청으로 만들어졌으며 명칭은 학교 측에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김호중의 사진, 보도자료 등이 설치돼 있어 팬들의 발길이 이어져 왔다.

음주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거짓 진술 등 김호중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이곳 쉼터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쉼터를 철거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시민은 “학폭도 모른 척, 겨우 일 년 반 다닌 학생을 내세운 학교가 문제 있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학교의 자랑이어서 홍보 차원에서 만들었을 수도 있겠다”며 “학교 측이 전달해 온 바로는 공식적인 철거 계획은 없다”라고 전했다.

김천예술고등학교 전 교장의 유튜브 글 캡처 화면

여기에 김천예술고등학교 전 교장이 김호중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김천예술고등학교 전 교장 A씨는 김호중이 구속되기 전인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회중에게) 가혹한 여론몰이로 사람을 죽이려 들다니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어 “힘없는 가수의 잘못은 용납 못 하면서 중죄인 정치인들에게는 그렇게 관대할 수 있는지”라면서 “전도유망한 가수가 한순간 잘못으로 현재 온갖 비난의 대상이 돼 세상에 욕이란 욕을 다 먹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경찰은 이번 주 내 검찰 송치를 목표로 김호중의 음주 운전과 증거인멸 혐의 입증에 주력할 방침이다.

YouTube ‘JTBC News’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