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지기 절친이 저희 엄마 장례식장에서 ‘헌팅’해 남친 사겼습니다”

18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29일 공개된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3’에서는 절친의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번호를 따 연애를 시작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A씨는 “최근 엄마를 하늘나라에 보내는 큰 아픔을 겪었다”며 “그래도 20년 지기 절친은 외동딸인 제가 걱정된다며 연차까지 쓰고 3일 내내 옆에 있어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가 마음을 추스리고 한 달 만에 다시 만난 친구는 어쩐지 기분이 좋아 보였다고 한다.

친구 B씨는 “연애해서 그런가보다”며 “너도 아는 사람이다. 너네 회사에 C씨랑 사귀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접점이 없던 B씨와 C씨의 열애 소식에 깜짝 놀란 A씨는 두 사람이 어디서 만났냐고 물었다가 큰 충격을 받았다.

바로 A씨의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만나게 된 것이었다. B씨는 “사실 너희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처음 봤는데 첫눈에 반해서 번호를 땄다”고 고백했다.

이에 A씨는 “우리 엄마 장례식장에서 남자가 눈에 들어오디? 우리 엄마 보내드리는 자리에서 그러고 싶냐. 남자가 그렇게 좋냐”고 화를 냈고, B씨는 “우리 엄마 보내드린다는 마음으로 같이 있어준 내 진심까지 왜곡하지 말아달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해당 사연에 누리꾼들은 “때와 장소를 구분해야지 너무했다”, “보통 남미새가 아니다”, “배신감 든다” 등의 분노 반응을 보였다.

한혜진, 김나래, 풍자, 엄지윤 등 MC들도 “너무했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우리 엄마가 돌아가신 것과 친구의 행복은 별개다”, “황당하긴 하지만 엄마가 도와줬나 싶어서 오래가라고 응원하겠다” 등의 다른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YouTube ‘STUDIO X+U’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