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과 함께 술자리 한 가수 ‘길’, 심상치 않은 의혹 생기고 있다

3644

가수 길이 김호중 운전 차량 조수석에서 내리는 CCTV 영상이 공개되며 음주운전 방조 혐의에 다시금 불이 붙었다.

(왼쪽) 김호중과 (오른쪽) 길 사진 / 뉴스1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강력한 4팀’에서 김호중의 음주 사고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김호중이 운전석에서, 길이 조수석에서 함께 하차하는 모습이 담겼다.

‘강력한 4팀’은 이날 김호중의 행적에 대해 “9일 밤 스크린 골프장에서 2차로 식당에 갔고, 3차로 청담동의 한 고급 유흥업소를 방문했다”며 “사고는 3차에서 4차 장소로 이동하던 중 발생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CCTV 속 김호중과 길은 스크린 골프장에서 2차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차에서 내렸다.

김호중이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으며 당시 함께 술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길 역시 참고인 조사를 받았지만 음주 운전 방조 혐의가 없다고 판단돼 입건은 되지 않았엇다.

그러나 해당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다시 한번 길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 의혹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만약 김호중이 이날 1차 장소인 스크린 골프장에서 술을 마신 게 확인된다면 길 역시 음주 운전 방조 혐의가 인정되는 것이다.

이에 백기종 공인탐정연구원장은 “길이 동승해서 3차까지 갔다고 하면 경찰은 음주 운전 방조 혐의를 두고 길에 대해 수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사고 당일 길 뿐아니라 개그맨 정찬우와도 함께 있었다. 해당 사실이 밝혀지자 정찬우는 공식 입장을 통해 스크린 골프장 모임이 끝난 후 이어진 다른 술자리에는 함께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길 측 관계자 역시 “음악 의뢰를 받아 김호중과 처음 만난 것이다. (길이) 앞선 불미스러운 일(길의 음주운전)들 때문에 또다시 구설에 오르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이날 길은 차를 가져가지도 않았고 자리를 마친 뒤 택시를 타고 귀가했다”고 전했다.

한편, 길은 지난 2004년부터 2017년까지 총 3번의 음주 운전 행위가 발각돼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한 바 있다.

+1
1
+1
0
+1
3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