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에게 ‘곱빼기’ 주던 철원 중식당, 아쉬운 소식 전해졌다 (+이유)

150

군 장병에게 무료로 곱빼기 서비스를 베풀던 강원도 철원의 한 중식당이 현재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져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해당 중식당의 미담은 앞서 지난 17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왔다. “오히려 군인이면 메뉴 곱빼기 서비스 주는 철원 맛집”이라는 소개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중식당 메뉴판이 첨부됐는데, 대체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함께 하단에 작은 글씨로 ‘짬뽕 주문 시 (후라이) 추가 서비스’, ‘점심 예약 주문 시 1인당 군만두 2개’와 함께 ‘군인, 학생 곱빼기 서비스’라고 적혀 있어 많은 이들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해당 중식당 메뉴판 /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짜장면 사진 /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당시 누리꾼들은”사장님의 따뜻한 배려가 국군장병들께는 큰 힘과 위로가 되겠어요”, “고개 숙여 감사 인사드립니다”, “사장님의 품격과 따뜻한 인심이 정말 잘 느껴집니다”, “더욱더 번창하세요”, “군인 아들 둔 엄마로써 정말 감사합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했다.

더욱이 최근 군 장병에게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된 무한 리필 고깃집 사례와 맞물려 비교되면서 누리꾼들의 찬사와 관심을 받기도 했다. 앞서 경기도 여주의 한 무한 리필 고깃집에서는 성인 1만 6900원, 4~6세 8000원의 가격을 받지만 군 장병에게는 3000원의 추가비를 요구해 질타를 받았다.

그런데 해당 중식당도 현재는 해당 서비스를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식당 측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서 “군인들에 곱빼기 서비스뿐 아니라 인근 군부대로 찾아가 무료 봉사를 하기도 했다. 그런데 코로나 때 군인들 외출이 금지됐고 외부인의 군부대 출입이 불가해지면서 서비스와 봉사가 모두 중단됐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재는 물가가 워낙 올라 서비스를 재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