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시민 1인당 개인 소득액이 밝혀졌다… 6년 연속 1위 달성

159

지난해 서울이 6년째 전국에서 1인당 개인소득 1위를 기록했다.

인천의 지역내총생산(실질)이 6.0% 성장할 때 전남과 울산은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명동거리를 찾은 시민들 / 연합뉴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2년 지역소득(잠정)’ 자료에 따르면 작년 전국의 1인당 개인소득은 2천339만원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2천611만원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서울은 2017년 울산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서 작년까지 6년 연속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

2위는 울산(2천607만원), 3위는 대전(2천422만원)으로 나타났다.

제주(2천151만원), 경남(2천189만원), 경북(2천198만원) 등은 전국 평균보다 적었다.

개인소득은 가계 등이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가계의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추계인구로 나눠 1인당 개인소득을 산정한다.

전국 개인소득은 1천208조원으로 전년보다 5.8% 증가했다.

통계청 정선경 소득통계과장은 “피용자 보수와 영업잉여가 증가해서 늘었다”고 설명했다.

전국 지역총소득은 2천197조원으로 전년보다 4.3% 증가했다.

서울과 경기는 각각 53조원, 50조원 소득이 순유입됐다. 반면 전남과 충남은 31조원, 24조원씩 순유출됐다.

지난해 전국 지역내총생산은 2천166조원(명목)으로 전년보다 3.9% 늘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차지하는 비중은 52.5%로 절반 이상에 달했다.

실질성장률은 제조업, 숙박·음식점업, 보건·사회복지업 등의 생산이 늘어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이 6.0% 증가해 가장 크게 성장했다. 운수업(29.3%)과 제조업(3.4%)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과 제주(4.6%), 충북과 대전(4.5%) 등도 양호한 성장률을 나타냈다.

반면 전남은 제조업(-3.0%)과 건설업(-6.2%) 등이 줄어 1.9% 역성장했다.

울산도 전기·가스업(-5.6%) 등이 줄어 0.5% 감소했다.

전국 최종소비는 민간 소비와 정부 소비에서 모두 늘어 전년보다 4.2% 증가했다.

제주(6.0%), 부산(5.6%) 등은 전국 평균보다 더 많이 증가했으며 충북과 대구는 각각 1.4%, 2.4% 늘어 평균보다 작았다.

정선경 과장은 “지난해 서비스업 생산이 4.1% 늘어난 부분이 소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며 “민간 소비도 2010년 이후에 최대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