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오브 레전드’ 라이엇게임즈, 직원 500명 이상 대량 해고… 상황이 심상치 않다

92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발로란트’ 등을 개발·운영하는 글로벌 게임사 라이엇게임즈가 본사 및 지사의 전체 직원 11%에 달하는 530명을 해고하기로 했다.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발로란트’ 개발·운영사인 글로벌 게임사 라이엇게임즈 로고 / 라이엇게임즈

라이엇게임즈 미국 본사는 22일(현지 시각) 딜런 자데자 최고경영자(CEO), 마크 메릴 최고제품책임자(CPO) 명의의 편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몇 년간 라이엇의 인원은 두 배 이상 증가했고, 점점 더 많은 프로젝트에 노력을 분산시켰다”며 “반면 플레이어들이 가장 원하는 것을 결정하는 데는 충분히 예리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이에 따라 트레이딩 카드 게임 ‘레전드 오브 룬테라'(LoR) 인력을 축소한다고 밝혔다.

라이엇게임즈는 “LoR은 출시 이후 수익보다 개발 및 지원 비용이 훨씬 더 많이 드는 재정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왔다”며 “팀 규모를 줄이고, ‘챔피언의 길’ 모드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자체 퍼블리싱 브랜드 ‘라이엇 포지’도 정리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 운영을 맡고 있는 라이엇게임즈 / 라이엇게임즈

라이엇게임즈는 라이엇 포지를 통해 외부 중소 규모 개발사가 LoL 세계관을 기반으로 만든 게임을 배급해 왔으나, 대체로 성과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라이엇게임즈는 “‘밴들 이야기: 리그 오브 레전드 이야기’ 이후 라이엇 포지를 통한 새로운 게임 개발을 종료할 예정”이라며 “지금은 우리의 노력을 라이엇게임즈 내부 프로젝트로 재조정할 때”라고 설명했다.

라이엇게임즈의 이번 결정에 따라 한국 지사인 라이엇게임즈코리아도 일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 관계자는 “대상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장기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