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이 아니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사용한 앱’ 1위는?

102

국민 앱(애플리케이션)으로 불리던 카카오톡이 처음으로 왕좌를 빼앗겼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Tada Images-shutterstock.com, Romix Image-shutterstock.com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인덱스’는 지난 1월 기준 안드로이드와 iOS를 합한 MAU(월간활성이용자수)를 최근 발표했다.

발표 결과를 보면 국내 앱 이용자 수 1위는 유튜브가 차지했다. 유튜브의 MAU는 4547만 373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1위를 지켜오던 카카오톡이 2위로 떨어졌다. 카카오톡 MAU는 4524만 9744명이다.

이로써 유튜브는 2달 연속으로 1위 자리를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MAU는 유튜브 4564만 5347명 , 카카오톡 4554만 367명으로 두 앱의 격차는 약 10만명이었으나, 한달만에 22만명 수준으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

모바일인덱스 측은 2020년부터 지금까지 국내 앱 MAU 순위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톡이 1위 자리에서 밀려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바일인덱스가 처음 집계를 시작한 2020년 당시 카카오톡 MAU는 4827만 2626명으로 유튜브 MAU 4528만 5401명과 비교했을 때 약 300만 명가량 앞섰지만 이제 상황이 역전됐다.

이는 당초 기준 지난해 12월까지는 카카오톡이 1위 자리를 지킨 것으로 집계됐으나, 모바일인덱스가 iOS 데이터 추정치 생성 방법을 업데이트함에 따라 MAU와 순위가 바뀌게 됐다.

부동의 1위를 자리를 지켰던 카카오톡을 유튜브가 맹렬한 추격 끝에 역전에 성공해 그 배경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관련 업계에서는 유튜브가 급격히 이용자를 끌어모은 주요 요인이 ‘짧은 동영상’, 즉 ‘숏폼’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유튜브는 몇초 가량의 짧은 동영상을 제공하는 ‘유튜브 쇼츠’ 서비스를 통해 짧은 시간 만에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하면서 이용자를 끌어모으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 관련 업계 측 설명이다.

또 유튜브 측은 광고를 없애주는 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과의 연계를 통해 자사 음원 플랫폼 서비스인 ‘유튜브 뮤직’을 국내 음원 앱 1위 자리에 올렸다.

원래 유튜브 뮤직의 이용료는 월 8000원대지만, 유튜브 프리미엄 사용자는 유튜브 뮤직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유튜브가 카카오톡을 제치고 계속해서 1위 자리를 지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튜브 앱 자료 사진. / 19 STUDIO-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