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로 나온다”…개포 디퍼아,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줍줍 분양가는?

37

서울강남구개포동에위치한’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옛개포 주공 1단지)에서이달26일’줍줍’으로불리는무순위청약물량3가구가나온다.

특히4년전인2020년분양가로가격이책정돼대형평수당첨시최대26억 원의시세차익이예상돼역대급경쟁률을기록할것으로전망된다.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 네이버 지도

이단지는전용34~170㎡로구성되었으며,신분당선구룡역,3호선도곡역,매봉역이도보권에있다.또한단지내에개원 초등학교와개포중학교가건립될예정으로’초품아”중품아’단지로도불린다.

2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21일 공고를 내고 오는 26일 무순위 줍줍 청약 신청을 받는다.

무순위세대는전용면적34A㎡,59A㎡,132A㎡3가구로분양가는전용34A㎡6억 7000만 원,59A㎡13억 2000만 원,132A㎡22억 6000만 원이다.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 네이버 지도

이 단지는 2020년 분양한 총 6702가구 규모로 올해 1월 입주했다. 따라서 잔금 미납 등으로 잔여 세대가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강남 신축 아파트인 데다 4년 전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았던 만큼 상당한 시세 차익이 예상된다.

전용 34㎡는 소형 평수로 실거래가 약 7억 원대 초반에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전용 59㎡는 지난해 12월 28층 세대가 22억 198만 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약 9억 원가량 올랐다.

전용 132㎡는 지난 1월 24층 세대가 49억 원에 매매되면서 예상 시세 차익이 약 20억 원을 웃돈다.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 호갱노노

또한’실거주의무’와’전매 제한’등각종규제를받지않아갭투자수요도몰릴것으로보인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줍줍 시세 차익 예상 규모가 20억 원으로 역대급인 만큼 청약 신청자가 100만 명을 넘어설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이는 지난해 6월 진행된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자이’ 1가구 무순위 청약에 82만 9804만 명이 몰린 것을 훌쩍 넘는 수치다.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청약 조건은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거주지, 주택 소유 여부와 무관하게 청약홈에서 접수를 넣을 수 있다.

개포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 호갱노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