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화장실 ‘여기’ 관리 안하면 나쁜 기운이 쌓인다고요?!

168

안녕하세요, 단독주택살이 리빙크리에이터 츄니입니다.

오늘은 우리 집 욕실에 복을 부르는 풍수지리 인테리어를 적용한 이야기들을 해볼까 해요. 풍수 인테리어의 모든 것을 맹신하기보다는, 우리 집에 적용 가능한 부분이 있다면 해보자는 것이죠!

여러분도 여러분의 집 상황에 맞춰, 자신의 상황에 맞춰서 적용해보세요 🙂

0. 물의 흐름이 중요한 욕실 풍수지리

풍수지리에서는 물의 흐름을 중요시하는데요.

물을 사용하는 욕실은 당연히 물의 기운이 강하고, 물의 기운이 강하다는 것은 음기가 강하다는 뜻이지요.

욕실 = 물 = 음기 이렇게 보면 좋을 것 같고요. 음기를 다스리기 위해서 풍수지리 인테리어적 요소를 접목해 보아요.

1. 밝은 타일 컬러

음기가 강한 곳에 양기를 보완하기 위해서 밝은 컬러의 타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요.

화사하고 부드러운 파스텔 톤을 추천하는데, 꼭 파스텔 톤이 아니더라도 어두운 컬러보다는 밝은 컬러를 사용하는 게 좋다고 해요.

저는 베이지색 타일을 골라서 욕실 전체에 시공했는데요. 파스텔톤은 아니지만 밝은 계열이라 욕실이 넓어 보이는 효과도 있고 산뜻해서 좋더라고요.

2. 밝은 조명

음기를 보완하는 방법으로 욕실에는 밝은 조명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데요.

욕실의 근사한 분위기를 위해서 간접조명으로만 사용하는 것은 비추! 하지만 간접조명까지 함께 사용하는 것은 OK!

욕실 = 물 =음기라고 했었죠? 양기를 보충해 주는 것은 밝음입니다.

타일 컬러뿐 아니라 조명도 밝게 신경 써주는 것이 풍수적으로 양의 기운을 충전하고, 기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하네요.

단, 변기에는 조명이 집중되지 않게 주의해야 하고요.

저희 집 욕실은 3가지 조명을 함께 사용 중이에요.

천장 다운라이트, 테두리 간접조명, 거울 앞 펜던트 조명, 이렇게 3가지 조명을 기분에 따라 상황에 따라 믹스해서 사용하는데 밝은 조명을 베이스로 조명 별로 역할을 나누는 것도 좋더라고요.

저녁에 반신욕할 때는 은은한 불빛이 좋고, 평소에는 밝게 사용하고요.

3. 살아있는 식물

​살아있는 식물을 두는 것은 풍수에서 중요합니다.

초록 식물은 나쁜 기운을 중화시키고, 좋은 기운은 품는다고 하고요. 붉은색 꽃은 욕실의 음기를 중화해 주는 역할을 한다네요.

욕실에는 초록이 또는 빨강 꽃을 두면 좋다! 이렇게 보시면 됩니다^^

요즘 많은 분들이 인테리어용으로 조화나 드라이플라워를 두시는데, 풍수에는 공통적으로 살아있지 않은 조화나 드라이플라워는 집안에 두는 것을 피하라고 권합니다.

죽은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생기를 빼앗는다고 보기 때문이에요. 믿거나 말거나 지만 이왕이면 조화나 드라이플라워보단 생화를 두는 것! 이게 포인트입니다.

​욕실 내부에는 살아있는 식물을 두었지만 욕실 창 외부에는 벽을 세워서 조화로 아트월을 만들고 무선 스위치와 야외조명을 활용했어요.

그래서 밤에도 뷰를 좋게 만들고, 이웃집의 시선으로부터도 자유롭게 활용 중이랍니다.

4. 세면대 주변은 깔끔하게

풍수지리를 공부하며 느끼는 건데 욕실뿐 아니라 침실, 현관 등 집안의 어느 공간이든 청결하고 깔끔하게!가 기본인 것 같아요.

그 기본 요소는 인테리어적인 측면에서도, 그리고 우리의 생활환경과 건강적인 측면에서도 잘 정돈되어 있고 깨끗한 공간 관리는 나쁠 것이 없으니 항상 실천하면 좋겠죠?

​화장실에서는 세면대 주변에 물건들을 늘어놓지 않고, 꼭 필요한 것만 두고 정돈하는 습관이 좋은데요.

세면대 주변이 지저분하면 좋은 기운은 빼앗고 좋지 않은 기운이 쌓인다고 하니까요.

세면대 쪽에는 최대한 비우고, 칫솔이나 치약 등 꼭 필요한 용품만 정돈해서 두는 게 좋을 것 같아요.​ 가까운 선반을 활용해서 사용빈도가 높은 제품을 두면 될 것 같아요.

5.

풍수지리 인테리어 더 보러가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