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절히 원한 ‘그 기능’도 생겼다…’네이버 메모’ 대형 업데이트 내용은?

21

네이버가 자사 메모 서비스 ‘네이버 메모’를 전면 개편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자사 메모 서비스 ‘네이버 메모’ /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자사 메모 서비스 ‘네이버 메모’를 전면 개편해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신규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네이버 메모는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사용성을 유지하면서 사용자의 선호에 맞춘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어느 장소에서든 메모를 간편하게 작성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해당 업데이트는 오는 28일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네이버에 따르면 개편된 네이버 메모는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 메모 앱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보다 명확하고 직관적으로 재설계됐다. 또한 5단계 글자 크기 조절, 6가지 글꼴, 다양한 메모지 색상 및 다크/라이트 모드를 사용자 취향에 맞게 설정할 수 있다.

사진 첨부 시 텍스트 추출 기능과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하는 음성 인식 기능도 추가돼 메모 작성을 더욱 편리하게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네이버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PC, 스마트폰, 태블릿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도 메모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사용자는 즐겨찾기 탭, 태그(#) 활용, 메모 고정 기능을 통해 자주 사용하는 메모를 쉽게 분류할 수 있다. 사진, 음성, 링크 등 메모 내 콘텐츠를 통합해서 볼 수도 있다.

네이버 최지나 PWE 서비스 리더는 뉴시스에 “이번 개편을 통해 네이버 메모가 사용자의 업무, 학습, 일상에서 더욱 편리하고 유용한 도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비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개편은 네이버가 지속적으로 사용자의 피드백을 반영하며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는 노력의 일부다. 앞으로도 네이버 메모가 어떤 개편을 통해 사용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네이버 메모’ 다크모드 업데이트 / 네이버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