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바르기만 하면 모기에 절대 안 물림 ‘모기퇴치제 최강자’ 등장

34

모기떼가 출몰하면서 전국에 ‘모기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지난 24일 기준 서울시 일일 모기 발생 예보 서비스에서 산출한 모기 활동 지수는 50.1로 ‘주의’ 단계다. 이 단계는 야간에 정지 상태로 15분 이상 머물면 3∼4마리 모기로부터 흡혈 공격을 받을 수 있는 단계다.

이하 모스킨톡

이로 인해 방충제 수요도 덩달아 늘어나는 추세다. 그중 몸에 발라만 주면 모기의 후각을 완벽히 차단해 사람에게 절대 다가올 수 없게 만든다는 모기계의 혁명템 하나를 소개한다. 바로 ‘여름 필수품 모스킨톡’이다. 24시간 가동해야 하는 모기향, 훈증기, 스프레이 대신 간편하게 피부에 발라만 주면 모기가 도망간다.

각종 커뮤니티와 후기 글에서 “설마 설마 했는데 몸에 이거 뿌리고 난 뒤로 물린 적이 없었던 듯”, “효과가 강력해요”, “베트남에 모기 많대서 사갔는데 한 방도 안 물림요” 등의 호평이 쏟아지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1만 원대로 2개를 득템 할 수 있다.

모스킨톡은 모기물리기 전, 후 두 가지 종류가 있는 롤온타입 아로마스틱으로 뿌리지 말고 필요한 부위에 수시로 발라주기만 하면 된다. 립밤만 한 사이즈로 작고 슬림해 휴대하기 간편하며 해외 출국 시 기내 반입 또한 가능하다.

[벅스어웨이]

모기물리기 전에 바르는 벅스어웨이는 벌레와 모기의 접근을 완벽하게 차단해 주는 시트로넬라가 90% 함유되었다. 시트로넬라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자연유래 방충제로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며 보습에도 도움을 준다.

외출 전 얼굴, 목, 팔, 다리, 옷 등 충분히 발라주면 피크닉과 글램핑 등 야외활동을 마음 놓고 즐길 수 있다. 3~4시간마다 뿌려주면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끈적임이 없고 부드러운 발림성은 물론 빠른 흡수력으로 효과도 좋다. 천연성분 시트로넬라의 아로마향으로 마치 아로마테라피를 하는듯한 느낌이 난다. 피부, 후각이 민감한 사람도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스킨쿨&스킨프레시]

모기 물리고 난 후, 집중력이 필요할 때 발라주면 된다. 물파스의 주성분인 캄포, 기분전환에 도움을 주는보르네올, 긴장을 완화시키고 피부 보습에 도움을 주는 아로마오일이 함유되었다. 때문에 모기 물렸을 때뿐만 아니라 공부할 때, 졸음운전할 때 집중이 필요한 순간에 효과적이다.

‘여름 필수품 긁지 말고 모스킨톡’은 현재 택샵에서 52% 할인된 온라인 최저가로 구매할 수 있다. 2개는 13,900원 3개는 20,000이다. 올여름 모스킨톡 하나로 쉽고 확실하게 모기를 퇴치하고 숙면을 확보해 보는 건 어떨까.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