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가 이효리, 박명수 이 질문에 ‘당연하지 게임’서 패했다 (+영상)

87

가수 이효리가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출연해 개그맨 박명수와 함께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하며 유쾌한 독설을 주고받았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내며 눈길을 끌었다.

개그맨 박명수와 가수 이효리가 ‘당연하지 게임’을 하고 있다. / 유튜브 ‘할명수’

이효리는 지난 14일 ‘할명수’에 업로드된 영상 ‘효리가 반갑다는 생각을 한 번도.. 안 했는데 오늘은 좀 반갑네?’에 출연했다.

호스트인 박명수는 이효리에게 “오늘 나 때문에 서울에 온 것이냐”며 농담을 던졌고, 이에 이효리는 “할명수에 뉴진스, 아이브, 아이유도 나오더라. 생각보다 만만한 프로그램이 아니구나”라며 재치 있게 응수했다.

박명수는 이효리에게 어떻게 호칭을 해야 할지 고민하며 어색해했다.

그는 “’효리야’라고 부르는 게 익숙하지 않다”며 “이 정도 호칭은 신동엽이나 유재석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다 똑같다, 편하게 해달라. 탁재훈 오빠도 내 번호 모르고, 신동엽 오빠는 이번에 처음 번호를 교환했다. 유재석과는 연락을 잘 안 한다”며 자신의 인간계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더 가까워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당연하지 게임’을 준비했다. 이 게임은 모든 질문에 ‘당연하지’라고 대답해야 하는 규칙으로, 대답하지 못하면 지는 게임이다.

이효리는 박명수의 손을 잡고 “오빠 내 손 잡으니까 떨리지?”라고 물었고, 박명수는 “이상순보다 내가 좋지?”라고 맞받아치며 게임의 긴장감을 높였다.

결국 이효리는 손을 놓고 게임을 하자고 제안했다.

게임이 진행되면서 질문은 점점 더 거세졌다.

이효리는 박명수의 집을 언급하며 “이태원에서 부잣집에 사니까 좋지?”라고 물었고, 박명수는 부잣집이 아니라고 부정하면서도 ‘당연하지’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제니나 수지가 나오니까 밀리는 것 같아서 기분이 안 좋지?”라고 물었고, 이효리는 “맨 앞인 적 없어서 밀리는 기분 모르지?”라고 응수했다.

이효리는 “나 함부로 건들면 안 될 것 같아서 말 못 하겠지?”라고 정곡을 찔렀고, 박명수는 이에 당황한 표정으로 ‘당연하지’라고 대답했다.

박명수는 ‘피처링 제의’, ‘재출연 동의’ 등의 질문을 던지며 이효리를 몰아붙였다. 결국 지친 이효리는 게임에서 패배하고 말았다.

개그맨 박명수와 가수 이효리가 ‘당연하지 게임’을 하고 있다 / 유튜브 ‘할명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