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한 번쯤 가본 여의도 추억의 명소, 39년 만에 문 닫는다

21

여의도의 대표적인 추억의 명소가 39년 만에 문을 닫는다.

영업 종료일은 6월 30일이다.

‘아쿠아플라넷63’이 있는 서울 여의도 63스퀘어(63빌딩) 자료 사진 / 뉴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63스퀘어(63빌딩)에 있는 대표 관광명소 ‘아쿠아플라넷63’이 일요일인 이달 30일 문을 닫는다고 18일 공식 발표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 따르면 1985년 개장한 63씨월드(현 아쿠아플라넷63)는 우리나라 최초의 아쿠아리움이다. 그동안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아쿠아플라넷63은 한때 국내에서 남극 임금펭귄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아쿠아리움으로 인기를 끌었다. 또 해달, 바다코끼리, 핑크백 펠리컨 등도 국내 최초로 선보여 화제가 됐다.

아쿠아플라넷63의 누적 방문객은 9000만 명에 이른다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밝혔다.

아쿠아플라넷63은 아쿠아리움의 대표 퍼포먼스로 자리 잡은 ‘인어공주 공연’을 1992년에 국내 최초로 도입한 곳이기도 하다. 현재는 해녀 물질 공연을 하는 제주를 제외한 아쿠아플라넷 모든 지점에서 인어공주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

아쿠아플라넷63이 떠난 자리에는 내년(2025년) 개관을 목표로 준비 중인 ‘퐁피두센터 한화 서울’이 들어설 예정이다.

2004년 아쿠아플라넷63(당시 명칭 63씨월드)에서 먹이 주기 체험을 하고 있는 아이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공-연합뉴스
2012년 아쿠아플라넷63(당시 명칭 63씨월드)에서 싱크로나이즈드 선수들이 아쿠아걸즈 공연을 펼치는 모습 /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제공-연합뉴스

서울의 아름다운 전경과 예술작품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63스퀘어(63빌딩)의 전망대 ’63아트’도 이달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는다.

63아트는 63스퀘어 내 60층에 위치해 ‘세상에서 제일 높은 미술관’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 63아트는 세계적인 작품은 물론 국내 신진 작가 작품도 소개해왔다.

63아트의 마지막 전시는 ‘맥스 달튼 영화의 순간들’이다. 맥스 달튼은 영화의 명장면을 독특한 삽화로 표현하는 그래픽 디자이너다.

63아트는 운영 종료를 앞두고 소원을 기록할 수 있는 특별한 엽서를 판매한다. 소망을 적어 이곳에 있는 소원의 벽에 걸어두면 내년 제주 들불 축제에서 소각해 준다.

한원민 아쿠아플라넷63 관장은 연합뉴스에 “지난 수십 년간 아쿠아플라넷63과 63아트를 찾아주신 모든 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곳(아쿠아플라넷63)에 있는 해양 생물들은 일산, 광교, 여수, 제주 아쿠아리움으로 거처를 옮겨 생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