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에 치명적…국내서 대유행 중인 ‘백일해’, 전파력은 상상초월

22

영유아에게 특히 치명적인 급성 호흡기 감염병 ‘백일해’의 국내 유행세가 심상치 않다.

‘2급 감염병’ 백일해가 확산세를 보이는 있는 가운데, 서울의 한 대학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어린이 환자와 보호자들이 진료를 기다리는 모습 / 뉴스1

지난 16일 질병관리청 ‘감염병통계’에 따르면 올해 23주 기준(6월 2일~6월 8일) 국내 누적 백일해 감염자는 163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명) 대비 무려 120배가 폭증했다. 특히 10세~19세 사이의 청소년이 전체 환자의 약 78%를 차지했다.

‘100일 동안 기침이 지속된다’는 뜻의 ‘백일해’는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들에게는 생명을 위협할 만큼 치명적인 질병이다. 심한 경우 폐렴, 뇌염, 경련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영유아 10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 균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제2급 법정 감염병이다. 호흡기 분비물이나 비말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집단생활 공간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유증상 감염자의 침, 콧물 등이 묻은 물건을 통해서도 간접적인 전파가 가능하다. 면역력이 없는 집단에서는 환자 1명이 12~17명을 감염시킬 만큼 전파력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일해의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7~10일(최소 4일-최장 21일)이며, 대표적인 증상은 기침, 발열, 인후통, 콧물 등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발작성 기침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일반적인 감기 증세와 비슷하지만, 일주일 넘게 기침이 지속되고 기침 끝에 ‘흡’ 하는 소리가 들린다면 백일해를 의심해 봐야 한다.

잠복기 이후 처음 증상이 나타나는 감염 초기 ‘카타르기’ 단계에는 콧물, 눈물, 경한 기침 등의 상기도 감염 증상이 1~2주간 지속된다. 중반인 발작기에는 발작성 기침, 기침 후 구토, 무호흡 증상이 나타나지만, 최근 확진자 증세를 살펴보면 전형적인 백일해 임상 증상 없이 가벼운 기침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회복기에는 발작성 기침 횟수나 정도가 호전되며 천천히 몸이 나아진다. 보통 2~3주 후 회복되지만 사람에 따라서는 상기도 감염에 의해 발작적인 기침이 나타나기도 한다.

백일해는 특징적인 기침 양상으로 임상 진단할 수 있으며, 환자와 접촉한 병력과 말초혈액 검사, 흉부 방사선 검사, 비인두 분비물에 대한 배양 및 PCR 검사 등으로 검진할 수 있다.

백일해 예방을 위해서는 접종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손 씻기, 실내 환기, 마스크 착용 등을 준수하는 것이 좋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