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몸으로 롯데타워 72층까지 오르는 남자’ 초근접 영상 떴다 (영상)

276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 / 뉴스1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을 근접 거리에서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킹-톰프슨은 12일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오르다가 72층에서 체포된 영국인 고층빌딩 등반가다.

이날 뉴스1은 킹-톰프슨이 롯데월드타워를 등반하다 72층에서 체포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롯데월드타워 입주자가 찍은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엔 반바지를 입고 낙하산을 멘 킹-톰프슨이 암벽화를 신고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타는 모습이 담겨 있다. 근접 거리에서 찍은 영상인 까닭에 아찔함을 더한다.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 / 뉴스1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 / 뉴스1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맨몸으로? 진짜 목숨이 100개인가”, “떨어지면 밑에 있는 사람도 큰일 나는데…”, “안에 있는 사람들이 정말 놀랐을 듯”, “목숨이 소중하지 않은 것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킹-톰프슨은 한국에 큰 민폐를 끼쳤다. 구조작업에 인원 93명과 장비 17대가 동원됐기 때문이다. 킹-톰프슨을 체포한 곳인 72층의 높이는 약 309m다. 롯데월드타워는 총 123층(555m)짜리 건물이다.

킹-톰프슨은 롯데월드타워에서 베이스점핑을 하려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맨몸으로 롯데월드타워 72층 오르다 걸린 남자의 정체 밝혀졌다 (ft. 등반 이유)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 송파소방서가 제공한 영상에서 캡처한 사진이다.
조지 킹-톰프슨(24)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를 오르는 모습. / 뉴스1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오르다가 오르다 72층에서 체포된 영국인 고층빌딩 등반가 조지 킹-톰프슨(24). 사진 속 건물이 롯데월드타워는 아니다. / 이하 사진=킹-톰프슨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