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잃어버리셨다고요? 찾으면 ‘카톡으로’ 즉시 알려드립니다”

297

외교부가 오는 20일부터 ‘분실·습득여권 수령 안내 알림 서비스’를 시작한다.

외교부가 분실, 습득여권 처리업무를 개선해 오는 20일부터 여권 명의인에게 전달 시간이 줄어든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외교부 제공) 2023.6.15. / 이하 뉴스1
외교부가 분실, 습득여권 처리업무를 개선해 오는 20일부터 여권 명의인에게 전달 시간이 줄어든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외교부 제공) 2023.6.15. / 이하 뉴스1

외교부는 15일 “경찰서·공항 등에서 우리 국민의 분실 여권을 습득했을 때 여권 명의자에게 더 빨리 전달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메신저 알림을 자동 발송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는 분실 여권 습득시 시·군·구청 등 여권업무대행기관에 전달되기까지 최대 1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앞으론 ‘분실 여권’ 습득 사실을 관련 전산망에 등록하는 즉시 카카오톡으로 ‘수령 안내’ 알림이 곧바로 전송된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또 여권 습득·보관 장소가 거주지와 멀어 직접 찾으러 가기 어려울 경우엔 가까운 시·군·구청 여권과에 방문해 ‘습득여권 이송신청’을 하면 된다. 외교부는 “신청 후 통상 1주일 이내에 분실 여권을 해당 기관으로 보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외교부는 “여권 분실 신고도 ‘정부24’ ‘영사민원24’ 포털에서 할 수 있다”며 “분실 신고로 이미 무효화된 여권에 대해서도 카카오톡 ‘분실·습득여권 수령안내 알림 서비스’와 ‘습득여권 이송신청’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며 고 부연했다.

외교부는 경찰청·공항공사 등과 협력해 시행하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불필요한 여권 재발행을 줄이고 개인정보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