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라렌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 국내 고객 인도 시작

151

맥라렌 서울이 680마력의 하이브리드 슈퍼카 아투라(ARTURA)의 한국 내 차량 인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19일 밝혔다.

맥라렌 아투라의 전측면 / 맥라렌 서울

아투라는 맥라렌이 F1을 통해 보유한 파워트레인, 가속 주행성능, 공기역학 및 초경량 엔지니어링, 전동화 기술까지 모두 담은 차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슈퍼카로 스포츠 주행뿐 아니라 도심 속 일상 주행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신형 3.0ℓ V6 트윈터보 엔진에 95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엔진 레이아웃이 120º 앵글로 배열되었고 낮게 설계된 엔진이 차량의 무게 중심을 낮추고 압력 손실을 줄일 수 있었다. 그 결과, 최고 속도 330km/h, 합산 최고 출력 680마력(엔진 585마력, 전기모터 95마력)과 최대 토크 720Nm(약 73.4kg.m)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초, 200km까지는 8.3초만에 도달하며 무게 대비 출력비는 톤당 488마력에 달한다.

맥라렌 아투라의 후면 / 맥라렌 서울

총 5개의 리튬이온배터리 팩의 용량은 7.4kWh이며, 최대 31km까지 전기 모터의 힘만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약 2시간 만에 배터리의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전기모터의 핵심기술은 축방향 자속 모터로 기존 방사형 자속 모터보다 더 작고 가벼우며 훨씬 큰 힘을 발휘한다. 이는 맥라렌 P1보다 33% 더 높은 킬로당 전력 밀도다. 날카롭고 즉각적인 스로틀 응답 성능을 담보하는 ‘토크 인필’까지 탑재했다. 8단 기어 변속기는 후진 기어 없이 전진으로만 구성됐으며, 후진할 때는 전기모터를 반대 방향으로 회전시키는 방식이 적용된다.

초경량 아키텍처 MCLA(McLaren Carbon Lightweight Architecture)가 적용된 최초의 모델로, 차체는 물론 섀시, 파워트레인까지 차량 절반에 걸쳐 초경량 엔지니어링으로 설계됐다. 건조 중량은 1395kg에 불과하다.

맥라렌 아투라의 측면 / 맥라렌 서울

기본 보증 5년(7만5000km)이 제공되며 하이브리드 배터리는 6년(7만5000km), 차체는 주행 거리 제한 없이 5년 보증이 제공된다. 차량 가격은 2억 원 후반부터 시작해 구매자가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