꿉꿉한 장마철… 건강 해치는 곰팡이 ‘이렇게’ 제거하세요

276

꿉꿉한 장마철에 생기는 ‘곰팡이’ 제거 방법이 화제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 뉴스1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한낮 기온이 35도까지 치솟으며 찜통더위가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6월 말부터 7월까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한 달간 비가 내리는 날씨가 지속된다.

장마철에는 폭우와 폭염이 변칙적으로 나타나면서 오락가락한 날씨 때문에 높은 습도로 인해 사람들이 많은 불편함을 겪는다. 또 집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은데 습기로 인해 생기는 곰팡이는 사람들을 괴롭힌다.

곰팡이는 여름철같이 습도와 온도가 높을 때 많이 발생한다.

꿉꿉한 환경 속 집안 곳곳에 피는 곰팡이가 불청객이다. 곰팡이는 20~30도의 온도 그리고 60% 이상의 습도에서 증식이 이뤄진다. 실내 적정 습도는 40~60%인데, 실내 습도가 90% 이상까지 올라가는 장마철은 곰팡이와 세균의 증식이 활발해진다.

곰팡이는 미세한 포자를 공기 중에 퍼트려 빠르게 확산해서 내버려두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곰팡이 포자가 우리 몸의 호흡기로 침투해서 기관지염이나 알레르기, 천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균이 호흡기 건강을 위협하고 특히 당뇨병이 있거나 면역력이 낮은 사람에게는 폐렴을 유발한다. 또 곰팡이가 피부에도 번식할 수 있다.

장마철 곰팡이의 확산을 막는 방법은 가장 중요한 건 곰팡이를 발견하면 두지 말고 즉시 제거해야 한다. 욕실과 싱크대 등에 곰팡이가 발생하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베이킹파우더나 식초에 물을 섞어 닦으면 제거할 수 있다.

벽지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알코올과 물을 적정 비율로 섞어서 뿌리고 마른걸레 등으로 닦아낸다. 이후 드라이기로 벽지를 말리는 것도 중요하다. 마른걸레가 아닌 젖은 수건이나 물티슈를 사용하면 포자가 주변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곰팡이의 발생 원인은 습기이기 때문에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곰팡이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곰팡이를 예방하려면 하루에 최소 2회, 30분 이상 집 안 창문이나 모든 문을 열어서 환기하고, 제습기를 사용하거나 3~4일에 한 번씩 난방하는 것도 집안 습기 제거에 효과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