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뽑는데 1만 명이 넘는 인원이 지원…” 일당 50만 원 ‘꿀알바’는 (정체)

435

직원 3명 뽑는 ‘아르바이트’ 모집에 무려 1만 3600명의 지원자가 몰려 시선을 끌고 있다.

폭발적인 관심을 받는 이 아르바이트의 정체는 바로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 살고 있는 새끼 판다 ‘푸바오’의 매니저 일이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태어난 푸바오 / 이하 에버랜드 공식 블로그

조선일보는 “푸바오 매니저 3명 모집에 1만 3620명이 몰려 경쟁률 4540대 1을 기록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매니저의 주요 업무는 오는 20일 푸바오의 생일을 맞이해 선물을 준비하고 푸바오의 할아버지로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의 일을 돕는다.

이처럼 모집 경쟁률이 높은 이유는 내년에 푸바오를 중국으로 보내야 하기 때문이다. 멸종 취약종인 판다는 중국에 소유권이 있다. 푸바오처럼 해외에서 태어난 판다들도 때가 되면 중국으로 반환해야 한다.

앞서 푸바오는 지난 2020년 7월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수컷 러바오와 암컷 아이바오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에 SBS ‘TV 동물농장’ 측은 아이바오의 출산 과정을 담은 내용을 방영했다. 이후 ‘TV 동물농장’은 푸바오의 성장기를 특집으로 내보냈다.

지난 2020년 7월 태어난 푸바오

또 에버랜드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러바오, 아이바오, 푸바오 3가족의 생활을 영상으로 올린다. 바오 가족의 일상생활이 담긴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뚠빵이’ 등 여러 별명으로 불린다.

푸바오 매니저의 보수는 50만 원이다. 아르바이트생들은 오는 10일부터 14일 중 하루만 근무하면 되기 때문에 사실상 ’50만 원’의 일당을 받는다.

하지만 푸바오 매니저 업무를 맡는다 해서 푸바오에게 직접적으로 다가가기는 어렵다. 푸바오 매니저 모집을 공고한 관계자는 “푸바오의 안정을 최우선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푸바오에게 직접 다가가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폭풍성장한 푸바오 / 뉴스1

한편 ‘푸바오’ 이름의 뜻은 행복을 주는 보물이다. 푸바오는 에버랜드 내 동물 중 인기가 높은 편에 속한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