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닿을수록 온몸이…” 덮는 순간 시원하다 못해 차가운 쿨링 침구 세트

292

높은 습도와 열대야가 극성을 피우는 여름밤, 에어컨을 튼 채 잠들다간 자칫 냉방병인 ‘여름감기’에 걸리기 쉽다.

예방법 중 가장 좋은 방법이 얇은 이불을 덮고 자는 것인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몸의 뜨거운 열기를 식히기엔 역부족이다. 이럴 땐 쿨링 냉감 소재의 여름 이불이 제격이다.

‘여름’만 떠올려도 진절머리 나는 사람들의 니즈를 간파한 듯 최근 뛰어난 쿨링감에 덮는 순간 온몸이 시원해지는 여름 이불이 출시됐다.


바로 3만원대 ‘히말라야 듀얼 쿨링 침구 세트’다. (바로가기)

“너무 시원합니다. 덥고 습도 높은 날씨에 끈적이지 않아 최고”, “패드로도 사용할 수 있어 실용성이 좋습니다”, “확실히 일반 여름 이불과 차원이 달라요” 등의 후기 글이 쇄도하며 큰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본론으로 들어가 왜 이 아이템을 추천할 수밖에 없는지 이유를 정리해 봤다.


첫 번째, 국내 최초 듀얼로 사용하는 히말라야 쿨링 이불이다.

닿을수록 시원함이 느껴져 더운 여름 질 좋은 수면 환경을 제공하는 국내 최초 이불 겸 패드다. 끈적임이 없으면서 열을 빠르게 흡수·방출하는 성질이 우수해 매우 시원하고 쾌적하다. 덮는 이불뿐만 아니라 스프레드 형태의 패드로도 사용 가능해 활용성이 좋다.



두 번째, 더운 여름 맞춤형 쿨링 이불이다.

일반 이불은 충전재가 솜이어서 지속적인 쿨링감은 주지 못하는 반면, 듀얼 쿨링 이불의 경우 충전재가 3D에어매쉬로 특수 제작되어 지속적인 쿨링감과 최적의 수면 적정 온도를 지켜준다.


아이스 실크면은 접촉 냉감 수치 0.139 이상의 프리미엄 냉감 원단으로 닿는 순간 시원함이 극대화되어 편안한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또 일반 이불 소재는 땀이 나면 그대로 흡수된 채 열을 발산하지만 듀얼 쿨링 이불은 열 전도성이 우수해 열기를 쉽게 방출한다. (바로가기)

세 번째, 뒤척임에도 말려 올라가지 않는다.

흐물거리는 소재가 아닌 3D에어매쉬 충전재로 뒤척임이 많아도 쉽게 말려 올라가지 않아 이불 겸 패드로 사용할 수 있어 좋다. 컬러는 네이비, 화이트, 그레이 세 가지로 구성됐다.



‘히말라야 듀얼 쿨링 침구 세트(이불+베개커버+이불 가방)’는 현재 온라인에서 40% 할인가 3만 원대로 구매 가능하다. 여름철 침대 안으로 들어가 나올 생각을 하지 않는 집순이 집돌이라면 참신한 쿨링제품들과 함께 올여름을 즐겨보는 건 어떨까.(바로가기)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