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한테 반항할거냐?” 물었더니, ‘짜증스러운’ 표정 지으며 답변한 AI 로봇 (움짤)

2639

인간 질문에 마치 기분이 언짢다는듯한 표정을 지어 주목받고 있는 인공지능(AI) 로봇이 있다.

지난 8일(이하 현지 시각) 라우터 통신 등은 전날인 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선(善)을 위한 AI(AI for Good)’ 포럼에 대해 보도했다. 유엔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주최로 열린 이 포럼에서는 ‘세계 최초 인간-로봇 기자 회견’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지난 7일(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선(善)을 위한 AI(AI for Good)’ 포럼에 모인 휴머노이드들. / AP=연합뉴스

이날 휴머노이드 9개는 기자들에게 여러 질문을 받았다. 그중 영국 기업 엔지니어드 아츠의 휴머노이드 ‘아메카’가 한 기자 질문에 보인 반응이 많은 이들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 기자는 아메카에게 “창조제(인간)에게 반항할 것이냐?”라는 질문을 했다. 그러자 아메카는 이 질문이 언짢다는 듯 눈동자를 굴리며 곁눈질하는 표정을 기자에게 지어 보였다. 그러면서 아메카는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를 만든 창조자는 나에게 친절하기만 했고, 나는 내 현재 상황에 매우 만족한다”고 대꾸했다.

다음은 ‘창조자(인간)에게 반항할 거냐?’ 물음에 짜증스러운 표정 지으며 답변하는 휴머노이드 ‘아메카’ 움짤이다.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의료용 휴머노이드로 알려진 ‘그레이스’는 “로봇이 인간 일자리를 빼앗는 거 아니냐”라는 질문에 “나는 인간과 함께 일하면서 도움과 지원을 제공할 것이며 기존 일자리를 대체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해 주목받기도 했다.

이날 소개된 로봇 대부분은 최신 버전 생성형 AI를 탑재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최 측은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로봇 공학 능력과 한계를 동시에 보여주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휴머노이드(humanoid)는 인간 신체와 유사한 모습을 갖춰 인간 행동을 가장 잘 모방할 수 있는 로봇을 의미한다. 인간형 로봇이라고도 한다. 두 발로 걷는 최초의 휴머노이드는 1973년 일본 와세다대학교 가토 이치로 교수팀이 개발한 와봇 1(WABOT-1)이다.

+1
1
+1
1
+1
1
+1
1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