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두 번 다시 안 가는 10가지 이유’… 대만 여대생 글, 논란되고 있다

149875

서울을 방문한 대만의 한 여대생이 ‘서울에 두 번 가지 않는 10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긴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서울을 방문한 대만의 한 여대생이 ‘서울에 두 번 가지 않는 10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긴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 이하 서울시(seoul_official) 공식 인스타그램

해당 글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홍콩, 대만 등 해외 누리꾼 사이에서도 여러 의견이 오가고 있다.

11일 자신을 대만 대학생이라고 밝힌 A씨가 최근 자국 커뮤니티에 올린 장문의 글이 한국어로 번역돼 현재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확산해 화제가 됐다.

A씨는 서울에 다시는 방문하지 않을 첫 번째 이유로 ‘대기오염’을 꼽았다. 그는 “한국 탓이 아닌 건 알지만 풍경이 온통 뿌옇고 (미세먼지가) 심각하다”며 “한강 물도 깨끗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A씨는 “한국은 인도 위에 자동차들이 다니고, 불법주차도 많이 한다”며 “서울 지하철은 잘못 들어가면 다시 나와서 또 표를 사서 들어가야 하는 점이 불편하다”고 혹평했다.

도로 상태에 대해서 A씨는 “인도가 움푹 팬 곳이 너무 많다”고 꼬집었다. 이어 “캐리어 끌고 다니기에 최악”이라고 덧붙였다.

A씨는 “지형 자체가 언덕이 많다”며 “오르막 내리막이 반복돼 비 올 때 걷는 게 최악이다. 산간 지역에 온 것 같다”고 불평했다.

그런가 하면 “길거리가 너무 지저분하고, 밤에 걷다 보면 담배꽁초와 구토물이 한가득하다”고 말했다.

또 “어떤 여자가 담배 피우고 바닥에 침을 뱉는 걸 보고 충격받았다”고 돌이켰다.

A씨는 콘센트 전압이 대만과 달라 불편을 겪은 점도 불쾌한 기억이었지만 이는 사전에 조사하지 않은 자기 잘못임을 시인했다. 국내 고속열차 KTX에 대해서 “표 구하기가 생각보다 어렵다. 대만 고속열차 탈 때의 편안함과 즐거움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A씨는 “지나가는 사람들과 퍽퍽 부딪히는 게 일상이다”라며 “버스 타려면 사람들 알아서 비집고 들어가야 한다.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내릴 때도 마찬가지”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해당 글의 작성자 A씨는 “한국 음식은 대만이나 일본에서도 충분히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음식 때문에 한국에 갈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한국에 간 이유는 ‘간장게장’ 때문이었는데, 이 음식 하나 먹자고 위의 9가지 불편함을 다 참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결론 내렸다.

해당 글은 대만 현지뿐만 아니라 일본, 홍콩 등 다른 아시아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된 것을 전해졌다.

국내 누리꾼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은 “길거리 담배꽁초 장난 아니지. 침 뱉는 건 그냥 기본 중 기본”, “정말 다 맞는 말이네… 반박할 게 없다”, “도보도 불편하고 운전도 난폭한 편 맞지” 등 공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내 누리꾼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반면 “대만이 더 더럽고 오토바이 정신없고 그렇지 않나?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던데”, “솔직히 대한민국 교통이나 인프라를 욕하는 건 왜곡이다. 한국이 대만보다 훨씬 깨끗하고 편리하다”, “대만 길거리도 전혀 깨끗해 보이지 않던데”, 대만이 지적할 입장은 아닐 건데”, “대만에서만 살아야겠네… 동남아 가면 기절하겠는데?” 등 반박하는 의견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해외 어떤 국가든 문화적 차이 때문에 자기 입장에선 별로인 것 같은 풍경도 있다”라며 “그 차이를 인식하고 포용하는 자세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한편으로는 ‘서로 다름’을 느끼고 경험해 보는 게 여행의 즐거움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1
67
+1
22
+1
571
+1
65
+1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