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잔 이상 마셨는데”… 커피 안 마신 사람보다 ‘이것’ 위험 낮아졌다

566

하루 2잔 이상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혈압 위험이 낮았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이하 뉴스1

특히 나이가 많은 경우 고혈압 위험이 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화여대 의대 하은희, 편욱범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2~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 2133명을 대상으로 하루 커피 섭취량과 고혈압의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뉴시스에 밝혔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하루 커피 섭취량에 따라 두 잔 이하 그룹, 두 잔 초과 그룹으로 나눠 고혈압 유무를 살폈다.

두 잔 이하 그룹은 9260명, 두 잔 초과 그룹은 2873명으로 파악됐다.

전체 대상자의 19.4%(2359명)가 고혈압 상태였고, 평균 연령은 49세였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 항고혈압 약물로 치료 중인 경우로 정의됐다.

연구 결과 하루에 커피를 두 잔 넘게 마시는 사람은 하루에 두 잔 이하로 마시는 사람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16% 낮았다.

특히 나이가 많은 사람은 최대 24%까지 고혈압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데이터의 한계로 인해 카페인, 첨가당의 양은 통계 모형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커피와 고혈압 발생의 인과관계를 본 게 아니라는 한계가 있지만, 한국인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하루 2잔이 넘는 커피 섭취가 고혈압과 반대의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커피 섭취가 이미 발생한 고혈압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아직 없고, 아직 알지 못하는 부작용도 있을 수 있는 만큼 커피를 마시더라도 하루 3잔 이하로 제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1
1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