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에 19년간 가스라이팅 당해 수억 뜯긴 일가족…남매 간 성관계도 강요

1263
영화 ‘박수건달’ 스틸컷.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지만 내용 참고를 위한 무당 자료 사진. / 영화 ‘박수건달’

19년간 일가족을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 해 수억 원을 갈취한 무속인 부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 부부는 일가족 집에 CC(폐쇄회로)TV 10여 대를 설치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가 하면 가족 간 성관계를 맺도록 강요하는 등 육체적·심리적으로 통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여주지청 형사부(이정화 부장검사)는 지난달 5일 무속인 A(52)씨 부부를 특수상해교사, 강제추행, 공갈, 감금,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촬영물 이용 등 강요)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A씨 부부는 2004년부터 올해까지 B(여·52)씨와 자녀인 세 남매(모두 20대)를 정신적, 육체적 지배상태에 두고 상호 폭행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매체에 따르면 B씨는 A씨 부부 지시에 따라 불에 달군 숟가락으로 자녀들의 몸을 4차례 지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부부는 자신들의 지시를 따르지 않은 구성원도 서로 폭행하게 했다. 또 남매간 성관계를 강요 및 협박하고, 이들의 나체를 촬영하는 등 성범죄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세 남매 중 막내의 월급통장과 신용카드를 관리하며 2017년 1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2억 5000여만원을 빼앗은 혐의도 받는다.

B씨는 남편과 사별한 뒤 무속인을 의지하기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무속인 부부는 B씨가 일하러 나가면 당시 미성년이었던 B씨 자녀들을 돌봐줬고, 그때부터 자녀들은 엄마보다 무속인 부부를 더 따랐던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부부는 B씨 가족의 집에 CCTV 13대를 설치해 이들을 감시했다. 급기야 가족들은 부엌에서 생활하도록 하고 5개의 방에는 자신들이 데려온 고양이 5마리를 한 마리씩 두고 키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A씨 부부가 남매들에게 생활비 마련을 명목으로 각 2000만∼8000만원을 대출받도록 해 경제적으로 궁핍한 상태로 만들어 놓는 수법으로 자신들을 더 의지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무당 자료사진. / Johnathan21-shutterstock.com

이들 부부의 범행은 지난 4월 남매 중 첫째가 피투성이가 된 채 이웃집으로 도망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A씨 부부는 “가족 간에 벌어진 일”이라며 자신들은 “모함을 당한 것”이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부의 첫 재판은 오는 10일 오전 11시 10분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열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