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갔다 왔는데 별 거 없네?” 일산·파주 또 살인예고 터졌다 (내용)

674

검찰이 온라인 ‘살인 예고’ 글에 대해 강경 대응을 선포한 가운데 또다시 살인 예고 글이 등장했다.

트위터에 게재된 게시글 / 트위터

7일 트위터에는 일산 중앙광장에서의 칼부림 예고 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8월 9일 오후 5시 일산 중앙광장 여성 간단하게 10명만 내려찍고 파주로 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 참 X같은 XX 나라”라며 “내가 교도소 갔다 왔는데 별거 없네?”라고도 적었다.

그러면서 “경찰 한 번 붙자, 누가 이기는지”라며 “누가 먼저 테이저건 맞을 건지. 누가 먼저 칼 맞을 건지”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예고는 여성을 지목해 불안감을 높였다.

현재 경기북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당 예고 게시글을 게재한 유포자를 추적 중이며, 범인 검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순찰 강화한 경찰특공대 / 뉴스1

한편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7일 시·도경찰청 수사부장·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회상회의를 열어 살인 예고 글 작성자에게 협박·살인예비·위계공무집행방해 등 가능한 처벌 규정을 적극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우종수 국가수사본부장은 “살인 예고 글 게시를 심각한 범죄행위로 보고 게시자를 끝까지 추적·검거하고 있다”며 “시민 안전에 대한 직접적 위협으로 판단하고 구체적인 범죄 실행 의사가 확인될 경우 적극적으로 구속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게시 글 작성자 추적과 검거에 불필요한 공권력이 낭비되고 있다고 보고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알렸다.

이원석 검찰총장 역시 같은 날 중대 강력범죄 엄정 대응 긴급회의에서 “협박죄 외에도 살인예비,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가능한 형사법령을 적극 적용하라”고 지시했다.

경찰청은 검찰과 경찰이 수사 초기부터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범행의 동기·배경·수단을 철저히 파악해 적극 구속하는 등 엄정히 대응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