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 대원들 복숭아 훔쳐 간 한국인 부부, 많이 쳐 잡수세요”

82576
새만금 잼버리 대원들에게 기부된 복숭아. / 보배드림

역대급 폭염 속 열악한 전북 새만금 야영지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잼버리 대원들에게 기부된 복숭아를 훔쳐 간 한국인 부부가 지탄을 받고 있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잼버리 대원들 복숭아 두 상자 훔쳐 간 부부 많이 쳐 잡수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오늘 4시간 운전해 아이와 함께 성인 2만원, 13세 이하 1만원 등 입장료를 내고 잼버리에 일일 입장했다”며 운을 뗐다.

그는 “부스마다 기념품을 나눠주거나 체험을 진행했는데 철수한 벨기에 진영에는 남은 대원들 먹으라고 준 복숭아가 조금 쌓여있었다”며 “수량도 넉넉하지 않았고, 추측건대 근처 농장 주인이 기부한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원들은 하나씩 가져가거나 나라별로 지도하는 선생님들이 와서 한두 상자 가지고 가고 있었고, 당연히 방문객들은 손 델 생각 안 했다. 그게 상식이니까”라며 “아이들 X고생하고 음식도 X떡 같이 나오는데 과일이라도 먹으라고 제공된 거 아니겠냐”고 설명했다.

전북 부안군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텔타구역에서 한 스카우트 대원이 수돗가에서 물을 뿌리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 뉴스1

A씨는 이런 분위기 속에서도 천연덕스럽게 복숭아 상자를 차에 싣는 한국인 가족을 발견했다.

그는 “그걸 두 상자나 훔쳐서 싣고 집으로 가는 가족이 있더라”면서 “한 상자면 애써 이해하려고 해봤을 텐데 두 상자나 훔쳐갔다”며 혀를 찼다.

이에 “가져다 놓으라고 한마디 하려다가 그냥 포기했다”며 “그런 말이 통할 사람이라면 애초 이런 짓도 안 했을 것이고, 괜히 고성이 오가면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서였다. 아이 데리고 갔다가 못난 어른들 추태만 보여준 것 같지만 반면교사로 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 이미지고 나발이고 내 자식이 저러고 있으면 속에서 천불날 것 같았다”면서 “제발 남은 시간동안 귀한 시간이 아깝지 않도록 맛있는 거 먹고, 친구도 많이 사귀고 좋은 것도 많이 보고 안전하게 돌아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현장에 지원 물품과 도움의 손길을 건넨 한국인들을 향해선 “지역특산물 기부하고 한국 기념품 챙겨 와 나눠주고 얼음물 무한 공급되는지 모르고 몇 상자씩 싸들고 온 분들, 입장과 동시에 아이들 걱정하시는 분들까지, 사실 이런 분들이 99.8% 됐다. 그러니 나라가 돌아가는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1
29
+1
8
+1
65
+1
33
+1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