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상가상…태풍 ‘카눈’ 경로 급변경, 갈수록 루사와 비슷해지고 있다

280

태풍 ‘카눈’이 또다시 경로를 변경해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6호 태풍 ‘카눈’이 상륙한 10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 일대 방파제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 뉴스1
기상청이 10일 오전 10시 발표한 태풍 ‘카눈’ 예상 경로 / 기상청

10일 오전 9시 20분께 경남 거제로 상륙한 제6호 태풍 ‘카눈’이 오후 ‘북’에서 ‘북북서’로 진행 방향을 틀 예정이다. 진행 방향이 바뀌면 태풍 속도가 더 느려지고 강풍이 부는 시간이 길어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

기상청이 이날 오전 10시 발표한 태풍 정보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카눈 중심기압은 975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32m/s다. 강도는 ‘중’으로 한반도에 접근해 올 때보다 한 단계 낮아진 상태다.

현재 카눈의 북진 속도는 시속 25km이다. 카눈은 이날 낮 12시 시속 31km 속도로 대구 남남서쪽 50km 지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오후 3시에는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시속 33km 속도로 청주 남동쪽 60km 지점까지 북상하겠다.

태풍 ‘카눈’은 현재도 느린 축에 속한다. 하지만 오후 3시부터는 진행 방향을 ‘북북서’로 바꾸면서 속도가 느려지겠다.

보통 태풍은 방향을 바꾸면 속도가 느려진다. 특히 카눈은 지향류 없이 자기 힘으로 움직이는 상황이다. 현재 북태평양고기압은 한반도 동쪽에 떨어져 있고 대기 상층 빠른 바람인 제트기류가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고 있어 태풍이 따라갈 지향류가 없다.

태풍 ‘카눈’은 이날 오후 6시 청주 북북동쪽 40km 지점에 이르렀을 때 속도가 시속 26km, 오후 9시 서울 동남동쪽 30km 지점까지 이동했을 때 속도가 24km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정 서울 북쪽 40km 지점에 다다르면 속도는 시속 19km까지 느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2002년 8월 31일 전남 고흥반도에 태풍 ‘루사’가 상륙했을 때 속도와 비슷하다. 당시 태풍 ‘루사’는 고흥반도에 상륙했을 때 시속 30km로 이동했으며 내륙을 지날 땐 시속 18km까지 느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NASA images-shutterstock.com

태풍 ‘카눈’은 북한에 들어선 뒤 시속 15km 내외 속도를 유지하겠다. 이는 성인이 달리는 속도에 불과한 수준이다. 태풍 ‘카눈’이 북한에서 느리게 움직이면서 남북 접경지역에 많은 비를 퍼부을 경우 임진강과 한탄강 등 남북 공유하천 하류에 수해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