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때 부산 마린시티 상황 ‘거짓 생중계’한 유튜버, 진짜 큰일 났다

3441

지난해 이어 올해도 태풍이 덮친 부산 마린시티에서 라이브 방송을 한 유튜버 A씨가 결국 고소당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해 태풍 상황을 이번 태풍 ‘카눈’ 때 상황인 것처럼 묘사한 유튜버 A씨 / 이하 유튜버 A씨 유튜브 채널

해운대구청과 해당 지역 상인들이 지난 10일 태풍 ‘카눈’이 상륙할 당시 자신의 유튜브 채널 등에서 부산 마린시티 현장을 생중계한 유튜버 A씨에 대한 고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11일 연합뉴스가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라이브 방송에서 지난해 태풍 ‘힌남노’ 발생 당시 파도가 마린시티 방파제를 넘어 상가를 덮치는 영상을 틀어놓고 태풍 ‘카눈’으로 인한 피해 상황인 척하며 시청자들을 속였다.

지금도 A씨의 유튜브 채널에는 ‘태풍 카눈 파도에 빨려 들어가다’라는 영상이 남아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해 월파 피해를 겪은 마린시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유튜버는 이 영상이 태풍 ‘카눈’으로 인한 피해 상황을 담은 영상이라고 거짓말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해 태풍 피해를 본 가게 상호도 그대로 노출됐다. 해당 가게 업주는 “한마디로 황당하다”라며 “태풍 피해를 본 것처럼 묘사돼 매출이 감소했는데 해당 유튜버를 꼭 처벌해야 한다”라며 분노했다.

문제는 A씨가 거짓 라이브 방송으로 후원을 받아 수익금을 챙겼다는 것이다. 정확한 금액은 확인되지 않지만 대략 70만 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그의 거짓 방송에 속은 매체들은 실제 태풍 ‘카눈’으로 인해 해운대 마린시티에 월파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같은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자 해운대구는 해당 유튜버가 거짓 방송으로 업무를 방해했다고 보고 고소를 검토하고 있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거짓 방송으로 재난 대응 업무에 큰 차질이 생겼다”라며 “실제 상인들도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1
0
+1
3
+1
0
+1
2
+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