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아버지는 아들이 서울대 입학했을 때 ‘이 책’을 선물했다

1262

대통령 집무실 방문한 윤기중 명예교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15일 별세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22년 7월 12일 부친인 윤기중 명예교수의 생신 기념일에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로 초청해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 / 이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별세한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각별한 부자지간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태어났지만, 윤 교수 고향인 충남 공주를 자신의 진짜 고향으로 여기며 ‘충남의 아들’을 자처해왔다.

유년 시절 경제학자의 꿈을 꿨던 윤 대통령은 ‘더 구체적인 학문을 하라’는 윤 교수 권유로 서울대 법대에 진학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자신의 가치관을 형성하는 데 가장 지대한 영향을 미친 책으로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의 자유’를 꼽은 것도 부친 영향이 컸다.

저명한 계량 통계학자였던 윤 교수가 서울법대 입학 기념으로 선물해준 책이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한 인터뷰에서 “아버지의 평생의 관심이 양극화, 빈부격차였다”며 “아버지가 제1 멘토였다”고 말한 바 있다.

윤 교수는 월간 ‘사상계’에 실린 김지하 시인의 ‘오적’을 윤 대통령에게 직접 읽어줄 정도로 이념에 얽매이지 않는 열린 교육을 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대학 졸업 후 신림동 고시촌이 아닌 윤 교수가 재직했던 연세대 중앙도서관에서 주로 사법시험 공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연세대 졸업식 축사에서 “아버지 연구실에서 방학 숙제도 하고 수학 문제도 풀었다”며 “아름다운 교정에서 고민과 사색에 흠뻑 빠지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윤 교수는 유독 엄하게 윤 대통령을 키운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고교 1학년 때 거구인 윤 교수에게 업어치기를 당하고 기절해 이튿날 등교하지 못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동시에 자애로운 아버지이기도 했다.

윤 교수는 정창영 연세대 명예교수 등 동료 학자들과 집에서 술잔을 기울이다 하교한 윤 대통령을 불러 훌륭한 학자가 되라고 격려하고 노래를 시키곤 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 별세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윤 교수는 1968년부터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1976년 한국통계학회 회장, 1992년 한국경제학회 회장 등을 지냈고 경제학 분야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 대한민국 학술원 회원이 됐다. 사진은 고인이 출장을 앞두고 김포공항에서 초등학생인 윤 대통령 등 가족과 함께 촬영한 모습.

윤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된 뒤 부친과의 추억담을 자주 꺼냈다.

지난 3월 한일관계 정상화를 위해 일본 도쿄를 방문해서는 윤 교수와 어린 시절 제국호텔에서 함께 커피를 마시던 일화를 참모들에게 꺼내며 감회에 젖기도 했다.

또 베트남을 국빈 방문했던 지난 6월에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윤 교수가 1993년 하노이 국립경제대와 호치민 경제대 출신 유학생들을 연세대 국제대학원에 입학시켜 학술 교류에 기여하려 했던 점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21년 4월 2일 윤 교수를 부축하고 4·7 재보궐선거 사전 투표소를 방문해서는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다”고 했다.

대통령 취임 이후인 지난해 7월 12일에는 윤 교수를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집무실 등 업무 공간을 소개하고 만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광복절 경축사를 쓰면서 노환으로 병상에 누워있는 윤 교수를 떠올렸을 것이라는 해석이 일각에서 나오기도 한다.

윤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처음 정치를 시작했던 이유를 되새기고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비전을 펼치겠다는, 일종의 ‘사부곡’이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직후 윤 교수가 입원해 있는 병원으로 직행해 가족들과 임종을 지켰다.

+1
2
+1
0
+1
0
+1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