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바 스무디 못먹겠네” 바나나 섞었더니 벌어진 일

118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바나나와 다른 과일을 섞어 스무디를 만들어 마시면 항산화 성분인 플라바놀 흡수 효과를 떨어뜨려 건강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대 데이비스캠퍼스(UC 데이비스) 연구팀은 이같이 밝혔다.

플라바놀은 심장 건강과 기억력과 같은 인지 건강에 좋은 생리활성 화합물이다. 사과, 배, 블루베리, 블랙베리, 포도, 코코아 등 과일에 많이 있다. 지난해 미국 영양식이요법학회는 심장 대사 건강을 위해 플라바놀을 매일 400~600mg 섭취할 것을 권장한 바 있다.

플라바놀은 폴리페놀 산화효소(PPO)와 만날 때 체내 흡수되는 것이 방해받는데, 바나나에 폴리페놀 산화효소가 많다는 것이다. 비트 잎도 폴리페놀 산화효소가 많다.

실제 연구팀은 피실험군을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바나나를 섞은 스무디를, 다른 그룹은 베리류를 섞어 만든 스무디를 마시도록 해 연구를 실시했다. 또 이들에게 플라바놀 캡슐을 섭취하게 했다.

이들의 혈액과 소변을 분석해 체내 플라바놀 수치를 측정한 결과, 바나나 스무디를 마신 그룹의 체내 플라바놀 수치가 대조군에 비해 84%나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의 제1 저자인 하비에르 오타비아니 연구원(영양학)은 “이는 음식의 조합이 식이 화합물 흡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준다”며 “플라바놀을 섭취하려는 사람들은 플라바놀이 풍부한 과일을 파인애플, 오렌지, 망고 등 폴리페놀 산화효소가 낮은 과일과 함께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