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염식vs무염식 50만명, 11년 뒤 누가 더 건강한지 봤더니…

362

소금

무염식이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20% 가까이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식사에 소금을 전혀 넣지 않은 사람들은 항상 소금을 섭취하는 사람들에 비해 심방세동 발생 확률이 눈에 띄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소금
픽사베이

연구에는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40~70세 성인 50만 명의 건강 자료가 사용됐다. 연구진은 이들에게 얼마나 자주 음식에 소금을 넣는지를 묻고 그 응답을 ‘전혀·거의 안 넣음’ ‘가끔 넣음’ ‘대개 넣음’ ‘항상 넣음’ 등으로 나눴다. 이후 11년간 응답자들을 추적해 소금 섭취가 어떤 변화를 불렀는지 분석했다.

소금과 야채
픽사베이

그 결과 음식에 소금을 전혀 넣지 않는다고 답했던 사람은 소금을 항상 넣는다고 말한 사람보다 심방세동 발생 확률이 18% 더 낮았다. 가끔 소금을 넣는다는 사람은 소금을 항상 넣는다는 사람보다 15% 낮았다. 또 소금을 대개 넣는다는 사람 역시 항상 넣는다는 사람보다 12%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방세동은 심장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마치 그릇에 담긴 젤라틴처럼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며 심박수가 급상승하는 현상이다. 당장 생명에 위협이 되는 건 아니지만, 이런 일이 잦을수록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보통 가슴 두근거림(심계항진), 호흡곤란, 무력감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실신할 수도 있다.

소금 친 스테이크
픽사베이

연구 보고서 주저자인 박윤정 경북대 병원 교수는 “우리 연구에 따르면 소금을 음식에 적게 넣을수록 심방세동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금 섭취량을 줄이는 것만으로도 심장질환 발병 위험에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 심장 재단의 제임스 라이퍼 교수는 “소금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건강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건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라며 “이번 연구는 하루에 티스푼 하나 정도인 6g 이하의 소금을 섭취하라는 정부 권고를 지키면 유익하다는 점을 상기해준다”고 했다.

추천기사
* 뉴스 나와 임신 발표한 손연재, 앵커도 “이거 단독 뉴스입니까?”
*“양창섭 개XX가 뒤질라고” 오재원이 인스타 라방에서 한 욕설
* 서울 한복판에서 유럽을 느낀다! 명동성당을 가다
* 백신도 무의미? ‘피롤라’ 등장에 비상…새 변이가 진짜 무서운 이유
* 출장갔다가 15만원 주고 성매매한 판사, 법원이 내린 징계 수준이…

The post 고염식vs무염식 50만명, 11년 뒤 누가 더 건강한지 봤더니… first appeared on 터보뉴스-Turbonews.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