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전통의상 입고 아세안 갈라 만찬 참석한 윤 대통령 부부 (사진)

313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해 각국 정상과 친교를 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현지 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 이하 뉴스1-대통령실 홈페이지

윤 대통령 부부는 6일(현지 시각) 오후 아세안 의장국 정상인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고 7일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만찬은 자카르타 도심 공원인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2시간 동안 야외 행사로 진행됐다.

인도네시아 전통의상인 ‘바틱'(Batik)을 착용한 윤 대통령 부부를 포함해 아세안 9개 회원국 정상, 초청국 정상, 국제기구 수장 등이 만찬에 자리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인도네시아 하원의장과 브루나이 왕자 등 아세안 국가 주요 인사와 같은 식탁에 앉아 환담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만찬만큼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6일(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도심 공원 후탄 코타 바이 겔로라 붕 카르노(Hutan Kota by Gelora Bung Karno)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 갈라 만찬 참석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손을 잡고 걷고 있다.

갈라 만찬에서는 아세안 각국과 동티모르 전통춤, 음악뿐 아니라 대중적 팝송 등으로 무대가 꾸며졌다.

레이저 조명과 미디어 아트 등 기술을 통원한 현대적 무대를 선보이면서 올해 정상회의 주제인 ‘성장의 중심지로서 아세안’을 강조했다.

만찬 메뉴는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각 지역 특색 음식이 준비됐으며 무슬림(모슬렘) 국가 특성상 주류는 제공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