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부모님 계시는데 속궁합 물어보고 명품 요구한 예비 시모 때문에 파혼했습니다”

161

상견례 자리에서 명품을 요구하고 속궁합에 관해 묻는 등 무례한 태도를 보인 예비 시어머니 때문에 남자친구와 파혼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고급 레스토랑 (참고 사진) /Fusionstudio-Shutterstock.com

여성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상견례 때 예비 시어머니 질문, 뭐라고 답하실래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여기엔 A씨가 상견례 당시 예비 시모와 나눴던 대화 내용 등이 담겼다.

예비 시모는 A씨에게 “엄마랑 친구처럼 지내서 너무 보기 좋다. 나랑도 팔짱 끼고 백화점 가고 딸처럼 그렇게 할 거지?”라고 물었다.

이에 A씨는 “네. 근데 엄마랑 데이트할 때 엄마가 저 돈 못 쓰게 해서 자주 데이트하는 건데, 제가 어머님께 어떻게 그래요”라고 답했다.

이후 예비 시모의 태도는 노골적으로 변했다.

예비 시모는 A씨에게 “누구 집 애들은 결혼할 때 명품 하나는 들고 온다던데”라며 눈치를 줬다. A씨는 “저희 돈 없어요. 어머님도 그럼 저 가방 하나 해주세요”라고 맞받아쳤다.

예비 시모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A씨에게 “속궁합 잘 맞지? 궁합이 좋더라”고 질문했다. 놀란 A씨는 “어머님, 저희 아버지도 계시는데 무슨 그런 소릴 하세요?”라고 말했다.

A씨는 또 “OO(직업)은 돈 잘 버니?”라는 예비 시모의 물음에 “남친만큼 벌어요”라고 답했다.

A씨는 이 같은 예비 시모와의 대화에 대해 “전 제가 착하게 대답했다고 생각한다. 저런 질문 하실 때마다 아버님이나 아주버님도 다 제 편이셨다. 남친도 어머님에게 뭐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손가락에서 약혼반지를 빼는 여성 (참고 사진) /fizkes-shutterstock.com

A씨는 “상견례가 끝나고 어머님께서 제가 철이 없어 보인다고 하셨다더라. 그냥 넘어갈까 하다가 남친에게 다 끝내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처음에 미안해하던 남친은 단호하게 이별을 고하는 A씨에게 “너도 참 기 세다. 100명 붙잡고 물어봐도 너 같은 사람은 없을 거다. 상견례 같은 어려운 자리에선 다들 ‘네’라고 하는데, 너처럼 웃으면서 딱딱 짚고 넘어가지 않을 거다”라고 지적했다.

A씨는 “팔짱, 밥, 속궁합 얘기를 연애 때 종종 들었는데도 상견례까지 한 내가 바보다. 남친한테 정이 떨어졌지만 심적으로 힘들더라. 내 시간이 아깝지만 잘 이겨내 보겠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