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루이비통백 교환은 복불복?… “교환 거부당해” vs “바로 해줬다”

216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특정 해에 생산한 일부 제품에서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명확한 교환 기준이 없어 소비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뉴시스는 각종 명품 커뮤니티에 이달에만 루이비통 악취 관련 교환 글이 수십 건 이상 올라왔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의 한 백화점 루이비통 매장 / 연합뉴스

현재 루이비통 매장에서는 악취 문제 발생을 인지한 제품군에 한해 프랑스 본사 심의 등을 거쳐 교환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일 가격대 가방이나 차액을 지불하고 더 비싼 새 제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일부 소비자는 매장에서 바로 제품을 교환해줬다고 주장하는 반면 관리 부주의 등의 이유로 제품 교환을 거부했거나 본사에 심의를 맡긴 후 결과에 따라 교환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도 있어 제품 교환 관련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루이비통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 연합뉴스

이에 한 소비자는 “특정 시기 생산된 제품 중 이상한 냄새가 날 수밖에 없는 제품을 본사에선 분명 알고 있을 텐데 개인 부주의를 이유로 교환을 거부하고 있다”며 “교환 기준이나 대처 방안이 명확하지 않으니 셀러는 셀러대로 고생하고 고객은 고객대로 고생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소비자 역시 “백만 원짜리 가방에서 냄새가 난다는 건 그 자체로 비정상인데 왜 교환을 거부하느냐”며 “명백한 기준을 밝히고 이에 따라 교환을 해줘야 한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루이비통은 악취 관련 민원에 대해 “관련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