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2호선’ 바로 이 역

143

서울 지하철 역사 중 부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2호선 사당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하철/ 연합뉴스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부터 올해 8월 사이 서울 지하철 1∼9호선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부상자는 총 2천485명으로 집계됐다고 연합뉴스는 등은 이날 보도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 671명, 2020년 457명, 2021년 482명, 2022년 584명이었고, 올해는 8월까지 29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노선별로는 지하철 2호선이 603명으로 전체 부상자의 24.3%를 차지했고, 이어 4호선 382명(15.4%), 9호선 335명(13.5%), 7호선 278명(11.2%), 3호선 263명(10.6%) 등의 순이었다.

부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사당역(2호선)으로 64명이 다쳤다. 이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4호선) 49명, 신도림역(2호선) 39명, 당산역(9호선) 39명, 구로디지털단지역(2호선) 33명, 충무로역(3호선)·사당역(4호선) 31명 순으로 집계됐다.

사고 유형별로는 ‘출입문 끼임’이 747명(30.1%)으로 가장 많았다. 역 구내 사고 604명(24.3%), 열차 내 사고 564명(22.7%), 승강장 발 빠짐 사고 320명(12.9%), 승강기 설비 사고 213명(8.6%)이 뒤를 이었다.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안전사고로 부상자에게 지급한 치료비는 이 기간 20억 419만 원으로 파악됐다.

황 의원은 “서울 지하철은 하루 평균 645만 명, 연간 24억 명의 시민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인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종합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매체에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앞서 지난 10일 서울교통공사와 지하철역 승강장 발 빠짐 사고 예방을 위해 1∼8호선 72개 역 585개소에 자동 안전발판을 2025년까지 설치한다고 밝혔다. 현재 연단 간격 10㎝ 이상이면서 승객 발 빠짐 사고가 발생한 5개 역(2호선 시청역·3호선 충무로역·3호선 동대입구역·4호선 성신여대입구역·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승강장 25개소에 시범 설치 운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