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7kg 빠지더니 한달만에 사망… 10대 소녀 목숨 뺏은 ‘이것’

136

베트남에서 15살 소녀가 세균성 감염병인 유비저에 걸린 뒤 한 달 만에 숨졌다고 연합뉴스가 지난 20일 보도했다.

유비저 샘플을 검사중인 의료진. /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에 살던 이 소녀는 지난 8월 말 인후통, 기침, 고열 등의 증세를 보인 뒤 10일 만에 몸무게가 7kg이나 줄었다고 현지 매체인 VN익스프레스가 이날 보도했다.

이 소녀는 마을 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먹어도 증세가 호전되지 않고 호흡 곤란을 겪으며 혈압이 떨어져 타인호어린이병원으로 옮겨 치료받았다.

혈액 검사 결과 소녀는 ‘식인 박테리아’로 불리는 유비저균에 감염이 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유비저 외 당뇨와 비만도 앓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호흡 곤란과 저혈압 증세를 보여 인공호흡기를 달고 투석 치료까지 받았으나 결국 지난 17일 사망했다고 매체가 전했다.

역학 조사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소녀는 가족과 함께 마을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 가족은 식수 및 생활 수원을 우물에서 얻으며 농사를 짓고 있지는 않다.

보건당국은 소녀의 피부가 긁힌 곳은 없다며, 유비저균에 어떻게 노출됐는지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병실에서 치료받는 소녀 모습.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Gorodenkoff-shutterstock.com

메리오이드증이라고도 불리는 유비저는 동남아시아와 호주 북부 지역에서 주로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병이다.

세균이 상처가 난 피부를 통해 침입하거나, 오염된 토양에 노출되거나 오염된 물 또는 공기를 마셔 감염될 수도 있다. 상처가 있으면 피부를 통해 세균이 침입하기도 한다. 사람 간 전염은 극히 드문 것으로 알려져 격리는 필요하지 않다.

감염 시 발열, 두통, 호흡곤란, 흉통 등의 증상을 보인다. 치료 시기가 늦어질수록 사망률이 높아져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당뇨, 만성폐쇄성폐질환, 면역력 저하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의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사망할 수 있다.

베트남에서 유비저 환자는 1925년에 처음으로 발견됐다.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 첫 환자가 보고됐다. 배우로 활동하던 A 씨는 촬영차 캄보디아에 다녀온 뒤 전신 무력감과 발열, 배뇨곤란 증상으로 치료를 받다 패혈증으로 사망했는데, 역학 조사 결과 유비저에 걸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