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6일부터 시작되는 아이폰15 국내 사전 예약…출시는 13일이다

186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공개된 아이폰15 신제품 / 연합뉴스

‘황금연휴’가 끝난 후 열흘 뒤쯤이면 국내 소비자들도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5 시리즈를 만날 수 있게 된다.

22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다음 달 13일 아이폰15와 아이폰15 플러스·프로·프로맥스 등 신제품 라인업의 국내에 출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현지 시각) 애플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신제품 발표 행사 ‘원더러스트’를 통해 아이폰15 시리즈를 처음 공개한 지 한 달 만이다.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등 이동통신사들은 일주일 전인 다음 달 6일부터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할 전망이다.

애플은 22일 미국·영국·일본·중국·호주·캐나다·프랑스·독일·인도·멕시코 등 40여 개국에서 아이폰15 시리즈를 1차로 출시하고, 오는 29일 마카오·말레이시아·튀르키예·베트남 등 21곳에서 2차 출시에 나선다.

따라서 한국의 출시일은 1차 출시국보다 3주, 2차 출시국보다는 2주 각각 늦은 셈이다.

이번에도 애플이 ‘한국 시장을 홀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지금까지 아이폰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한국은 대부분 2차 또는 그 이후 출시국으로 분류돼 왔다. 지난해 아이폰14 시리즈 중 플러스 제품의 공급이 지연되는 바람에 10월 7일 1차 출시국들과 동시에 출시된 것 정도가 예외다.

아이폰15 프로와 아이폰15 / 애플 제공

그러나 아이폰 신제품이 항상 국내에서 늦게 나오는 원인 중 하나는 국립전파인증원의 전파인증 절차 탓이란 반론도 있다.

또 애플이 아이폰15 시리즈의 달러 기준 가격을 전작과 동일하게 책정한 가운데 지난해 아이폰14 출시 때보다 원/달러 환율이 내려갔음에도 불구하고, 원화 기준 아이폰15 시리즈 가격을 동결해 ‘고가 논란’도 불거졌다.

시민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지난 20일 성명에서 신제품 발표일이 아닌 해당국 출시일 기준의 환율을 적용해야 한다며 “추후 모델부터는 한국도 일본 등 인접국과 동일한 1차 출시국에 포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논란과 별개로 아이폰15는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공무원 ‘아이폰 금지령’이 내려진 중국을 포함한 대다수 1차 출시국들에서 사전 예약이 호조를 보여서다.

국내 통신 3사가 진행 중인 아이폰15 사전 예약 알림 신청 이벤트에도 벌써 큰 관심이 쏟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사들은 사전알림 신청자 등을 대상으로 경품과 네이버페이 포인트 지급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또 아이폰 선호 고객들의 큰 관심을 고려해 출시일 새벽 0시부터 곧바로 아이폰15 신제품을 보내주는 새벽 배송 이벤트도 계획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