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가짜’ 건강정보 난립…“출처 확인하고 맹신말아야”

95

유튜브 [연합뉴스TV 제공] ※ 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유튜브에 ‘가짜’ 건강정보를 담은 영상이 난립해 주의가 요구된다는 전문가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14일 의료계에 따르면 유튜브에 올라온 질병과 건강 관련 영상에 잘못된 정보가 포함되는 등 중대한 결함이 있다는 내용이 담긴 복수의 논문이 국내 학회에 보고됐다.

강은교 국립암센터 암검진사업부 교수 연구팀은 최근 ‘대한가정의학회지’에 폐암 정보를 소개해 인기를 끈 유튜브 영상의 절반 가까이에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게재했다.

연구팀이 조회수 1만 회 이상의 폐암 관련 유튜브 영상 171개를 분석한 결과 통계적 오류나 불필요한 검사 권장, 그릇된 치료법 및 예방법 소개 등 ‘잘못된 정보’를 포함한 영상이 78개(45.6%)에 달했다.

이런 정보를 담은 78개 중 65.4%인 51개는 맞지 않는 치료법이나 예방법을 소개했다.

예컨대 ‘채소·과일·산야초에는 수많은 암 억제물질이 포함돼 있어 이를 재료로 한 녹즙을 마시면 폐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하거나, 비흡연자도 매해 CT(컴퓨터 단층촬영) 검사를 받는 게 안전하다는 식이다. 국내에서는 비흡연자에게 폐암 검진을 위한 CT 검사를 권고하지 않는다.

가짜 건강 정보를 제공한 영상이 그렇지 않은 영상에 비해 온라인에서 더 인기를 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가짜 건강정보를 담은 영상의 평균 조회 수는 20만8천200회로 그렇지 않은 영상의 조회 수 13만2천600회를 웃돌았다. 평균 댓글 수도 131.6개와 90.1개로 가짜 건강정보를 담은 영상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았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피부과 허식 교수 연구팀도 유튜브에 올라온 건강 정보 영상에 중대한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담은 연구 결과를 ‘대한피부과학회지’에 보고했다.

연구팀이 대표적인 여드름 치료제 성분인 ‘이소트레티노인’을 키워드로 유튜브 영상 164개를 추려 분석한 결과, 신뢰성과 품질 평균 점수는 5점 만점에 2.24점에 불과했다.

특히 약물의 효능·효과나 부작용, 금기사항 등 정보 정확성을 평가하는 항목 점수가 0.61점으로 매우 낮았다.

연구팀은 “국내 유튜브에 게시된 여드름 치료제 관련 영상에서 전반적인 품질 문제가 관찰됐다”며 “유튜브 건강 정보를 맹신하지 말고 증상이 생기면 전문의에게 진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의료계에서는 환자가 유튜브에 올라온 검증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불필요한 검사를 받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지적한다. 과학적 근거가 없는 사실을 맹신하면서 오히려 건강에 위해를 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강 교수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장에서 보면 환자들이 ‘유튜브에서 봤어요’ ‘이 검사가 필요하다던데 해달라’며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영상을 만드는 사람도 자성해야 하지만 환자들도 정보를 잘 걸러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유튜브에서 건강 정보를 볼 때는 신뢰도가 높은 기관에서 제작했는지 등 정보 제공의 출처를 살펴보고, 진료받는 의사와도 상담을 통해 내용을 한 번 더 확인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