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 제거된 채 남해에 버려져… 달리는 차 수백 미터 따라간 유기견 현재 상태 (영상)

146

구독자 2만여 명을 보유한 한 유튜버가 남해 섬에서 만난 유기견을 입양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반려동물 콘텐츠 유튜브 채널 ‘뽀끼와 뽀순이’에 ‘유기견을 입영했어요’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올라왔다.

A씨가 입양한 뽀순 / 유튜브 뽀끼와 뽀순이
유튜브 뽀끼와 뽀순이
유튜브 뽀끼와 뽀순이

유튜버 A씨는 “남해 섬에서 낚시 중이었는데 강아지가 옆에 오더니 몇 시간 동안 안 가더라. 처음엔 동네 강아지인가 했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유기견 같았다. 애교도 많은데 짖지도 못하고”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집에 돌 지난 아가랑 리트리버를 키우고 있어서 짠하지만 잘 지내겠거니 하고 출발했는데 수백 미터를 이렇게 따라왔다. 큰 도로까지 와서 너무 위험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A씨가 공개한 영상 속에는 강아지가 도로 한복판을 달리며 A씨 차량을 계속 따라오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어쩔 수 없이 차를 세우고 원래 있던 곳으로 데려다 주려 했으나 마을 사람들에게선 모두 모르는 강아지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고민 끝에 A씨는 소중한 생명을 책임지기로 결심하고 이름은 딸의 태명이었던 뽀순이로 지어줬다.

뽀끼와 뽀순이 / 유튜브 뽀끼와 뽀순이

다행히 뽀순이는 피검사 결과 정상이었고, X-Ray에서는 심장이 조금 크다고 나왔지만 관리하면 괜찮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A씨는 “치료를 다 끝내고 이제 행복한 생활을 시작했다”라며 기존에 키우던 반려견인 뽀끼와 뽀순이가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해 훈훈함을 안겼다. 해당 영상은 16일 기준 조회수 130만 회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목에 수술까지 시켜놓고 유기하는 사람들은 진짜 벌 받아야 한다”, “마음이 너무 아프고 감동입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텐데 감사드립니다”, “차 쫓아올 때 마음 아프다. 그만큼 강아지도 절박했다는 거니 좋은 일 하셨다”, “말 마음 따뜻하신 분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라겠다”, “더 많은 행복과 행운이 모든 가족분에게 있길 바란다” 등의 응원을 보냈다.

+1
0
+1
0
+1
0
+1
0
+1
0